대한항공, 국내여객 6.6% 하락… ‘땅콩 회항' 불똥?
상태바
대한항공, 국내여객 6.6% 하락… ‘땅콩 회항' 불똥?
  • 이경열 기자
  • 승인 2015.01.1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6개 항공사 중 유일

[코리아포스트 이경열기자] 대한항공의 지난달 국내선 여객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6.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6개 항공사중 대한항공이 유일하게 감소한 것이다.

다른 국내 6개 항공사의 여객이 10∼40%가량 증가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이 대한항공의 실적에 악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17일 인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 통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달 국내선에서 48만2천명을 수송했다. 1년 전의 51만6천명보다 약 3만6천명이 줄어든 수치다.

반면 아시아나항공 국내선 여객은 2013년 12월 35만8천명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40만6천명으로 13.2% 증가했다.

업계 1위 대한항공과 2위 아시아나항공의 수송여객 차이는 1년만에 15만8천명에서 7만6천명으로 좁혀졌다.

항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선은 대안이 많아서 '땅콩 회항' 사건 영향으로 대한항공 대신 다른 항공사를 선택한 승객이 꽤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항공사 전체로 보면 지난달 국내선 이용객은 190만5천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11.5% 증가했다.

국내선 여객 증가율이 가장 높은 항공사는 제주항공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1.9% 많은 29만5천명을 수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대한항공의 국제선 여객은 137만8천명으로 2013년 12월보다 2.5% 증가했다.
7개 항공사 전체의 국제선 여객이 304만4천명으로 9.2%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평균 증가율에 한참 못 미친다.

아시아나항공 여객은 9.0% 늘었으며 티웨이항공(49.8%), 진에어(43.0%), 에어부산(39.5%), 제주항공(18.2%) 등 저비용항공사의 증가율이 특히 높았다.

대한항공 측은 "국제선은 보통 여행 몇 달 전에 예약하니 ('땅콩 회항' 사건 이후) 예약률에 눈에 띄는 변화는 없다"면서 "현재 2월과 3월 예약률은 작년보다 5% 포인트 정도 높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제선은 대한항공 노선이 가장 많아 승객이 다른 항공사를 선택할 여지가 없는 경우가 많다"고 분석했다.

대한항공 내부에서도 기존 고객층의 이탈은 그다지 걱정할 것 없다는 분위기가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이 이번 일로 큰 타격을 입었는데도 국제선 예약률이 떨어지지 않은 것은 대한항공을 많이 이용하던 승객들이 그간 적립한 항공 마일리지 때문에 다른 항공사로 갈아타기를 꺼리는 이유도 있다.

하지만 대한항공이 이미지를 쇄신하지 못하면 결국 승객들에게 외면당하는 사태를 피할 수 없을 것이란 전망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