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 0시 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 격리 실시
상태바
4월 1일 0시 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 격리 실시
  • 남문열 기자
  • 승인 2020.03.3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유입 환자 계속 증가 지역사회의 부담 커져

[코리아포스트한글판 남문열 기자] 세계적으로 확진자가 60만명을 넘어서고 유럽, 미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중동, 중남미에서도 확진자 발생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

세계적 대유행이라는 말로도 표현이 부족함을 느낄 정도다. 해외유입 환자가 계속 증가하면서 지역사회의 부담도 커지고 있다.

정부가 이번 주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차례로 강화했다. 하지만 유례 없이 가파른 글로벌 확산세를 감안하면 추가 대응이 필요하다.

정부는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 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한다.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의 입국을 사실상 차단하기 위해 단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의무적 격리를 확대적용 한다.

국내에 거소가 없을 경우 정부에서 제공하는 시설에서 2주간 강제격리하고,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도록 조치한다.

여러나라 중에서도 미국의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다. 주목할 것은 미국의 노동시장이다. 고용과 해고가 유연한 미국의 노동시장에서 지난 1주일 사이 실업수당 신청자가 300만명이 늘었다.

미국이 실업수당 신청을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최고치이자 2008년의 세계 금융위기 당시보다 5배 많은 규모로, 코로나19가 노동시장에 주는 충격이 막대하다고 본다.

정세균 총리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가 받게 될 경제적 타격이 미국보다 작다고 보기 어렵다. 고용안정을 위한 선제적 대처가 필요하다.  이미 고용유지지원금을 대폭 확대하고 지원 수준도 상향하였으며, 단기 일자리 지원을 위한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도 곧 시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충분하다고 장담하기 어렵다.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예정된 대책들을 빈틈 없이 실행함은 물론, 추가대책 마련도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