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대출 13년만에 최대폭 증가
상태바
가계 대출 13년만에 최대폭 증가
  • 정택근 기자
  • 승인 2015.03.3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체율도 상승

[코리아포스트=정택근 기자]   저금리와 주택담보대출 규제 완화, 주택거래 정상화 기미 등 흐름을 타고 2월 중 가계대출이 13년 만에 최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연체율도 올랐다.

 금융감독원은 국내은행의 대출채권 및 연체율 현황' 자료에서 국내은행의 원화대출채권 잔액이 2월 말 현재 1천273조9천억원으로 전월말 대비 9조7천억원(0.8%)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2002년 5조 8천억원 이후 가계 대출은 지난 2월 1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 했다. 대기업대출은 187조6천억원으로 4천억원 늘어 전월(4조원) 대비 증가 폭이 줄었다. 중소기업대출은 531조8천억원으로 2월 중 5조원 늘어 전월(4조4천억원) 대비 증가 폭이 확대됐다.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77%로 전월 말(0.71%)보다 0.06%포인트 올라갔다.  연체율 상승은 월중 신규 연체발생액(1조8천억원)이 연체채권 정리규모(9천억원)를 웃돈 데 따른 것으로 일상적인 수준으로 금감원은 보고 있다. 2월 중 연체율을 보면 2012년에 0.11%포인트, 2013년에 0.12%포인트, 2014년에 0.07%포인트 오른 바 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57%로 한 달 전보다 0.04%포인트 올랐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94%로 전월말(0.86%) 대비 0.08%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은 저금리와 주택거래 호조가 가계대출 증가의 원인인 것으로 보고 은행의 자산 건전성을 지속적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