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와 함께 하는 신학기, ‘캠퍼스카’ 서비스
상태바
그린카와 함께 하는 신학기, ‘캠퍼스카’ 서비스
  • 김상진기자
  • 승인 2021.03.16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학생 뿐만 아니라 캠퍼스 지역 인증한 이용자 누구나 전국 113개 캠퍼스존에서 할인 
- 일반 차량 대비 평균 10~15% 추가 할인, 이용 후 리필쿠폰 혜택까지
그린카와 함께 하는 신학기, 캠퍼스카 서비스
그린카와 함께 하는 신학기, 캠퍼스카 서비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상진기자] 국내 대표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대표이사: 김상원)가 신학기를 맞은 대학생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캠퍼스카’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2016년, 그린카가 업계 최초로 선보인 ‘캠퍼스카’는 대학 캠퍼스와 대학가에 그린카 차량을 배치하고 대학(원)생, 교직원 등 교내 구성원들이 카셰어링 서비스를 보다 합리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캠퍼스 구성원 뿐만 아니라 캠퍼스 지역 인증을 완료한 일반 이용자 누구나 해당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특히, 전국 캠퍼스 통합 할인 제도를 통해 한 번의 인증으로 전국 113개의 캠퍼스존 어디에서나 일반 그린존 대비 평균 10~15%가량 추가 할인된 가격으로 차량을 대여할 수 있다. 실제로 캠퍼스카 할인이 적용된 대여 요금은 주중 1시간 기준으로 경차 약 3,700원, 준중형 약 4,800원 수준이다.

또한 캠퍼스카 이용자가 차량 이용 후 정상 반납 시 자동으로 ‘리필쿠폰’이 발급되기 때문에 이용 회수에 제약 없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그린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그린카는 현재 전국의 113개의 대학 캠퍼스에서 소형부터 SUV까지 23개 차종의 450여대의 캠퍼스카를 상시 운영하고 있다.

그린카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대중교통 접근성이 낮은 캠퍼스에 차량을 우선으로 배치하고 전국 시∙도 내에서 대학생과 인근 주민들이 편의성을 누릴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진행 중”이라며 “특히,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캠퍼스 카를 이용하는 모두가 안심하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세차 및 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린카 자체 조사에 따르면 캠퍼스카 이용자 대부분은 1~2시간 동안 약 10~20km 수준의 짧은 거리를 주행한다고 집계됐다. 이에 그린카는 캠퍼스카 서비스를 비롯해 보다 많은 20대 초, 중반의 MZ세대 이용자들이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