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4년, 서울 아파트값 …실거래가지수 75% 폭등
상태바
문재인 4년, 서울 아파트값 …실거래가지수 75% 폭등
  • 신영호
  • 승인 2021.05.11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약 4년간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가 75% 이상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하는 실거래가격지수 얘기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11일 한국부동산원의 '공동주택 실거래가격지수'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5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지수는 94다. 이 지수는 올해 2월 현재 164.7을 기록했다. 약 4년 동안 75.2% 올랐다.

실거래가격지수는 부동산원이 집계하는 통계 중 하나다. 실제 신고된 아파트 거래 사례로 작성하는 통계다. 2006년 1월부터 공표하기 시작했다. 실거래가 신고 기한(30일 이내)과 분석 등에 시간이 필요해 발표 시점과 약 3개월의 차이가 발생한다. 현재 최신 수치는 2월이다.

실거래가격지수 상승률은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을 크게 웃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올해 2월 114.7로 2017년 5월(97.3)보다 17.8% 상승했다. 최신 통계인 4월(115.7)을 적용해도 상승률은 18.9%다. 실거래가격지수 상승률의 약 4분의 1에 불과한 수준이다.

부동산업계는 매매가격지수보다는 실거래가 지수가 더 현실을 잘 보여준다고 했다.

실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는 2배 이상 오른 단지도 찾기 어렵지 않다. 20% 이내인 매매가격지수 상승률만 보면 좀처럼 수긍할 수 없는 수치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실거래가 지수가 매매가격지수보다 더 현실을 잘 반영한다"면서도 "요즘은 서울 아파트 거래 자체가 저조해 1~2건의 실거래가 통계에 끼치는 영향이 크다"고 했다.

서울 대표 신축 아파트로 꼽히는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97㎡는 2017년 5월 20억원에서 지난 4월 34억원으로 14억원 올랐다. 송파구 신천동 파크리오 전용 84.9㎡ 역시 지난 4월 21억2000만원으로 지난 2017년 5월(9억7000만원)의 2배 이상 치솟았다.

아파트값 폭등은 강남권뿐 아니라 서울 전역에서 나타났다.  

성동구 옥수동 삼성아파트 전용 84.82㎡ 실거래가는 지난 2017년 5월 7억1000만원이다. 이 주택형은 4년이 흐른 지난 4월 15억3000만원을 기록했다. 아파트값이 2배 수준이 된 것이다.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 3차 전용 58.01㎡ 역시 2017년 5월 3억4500만원에서 2021년 4월 8억3500만원으로 2.4배 가까이 올랐다. 상승률로 보면 142%다.

전세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서울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지수는 2017년 5월 96.8에서 2021년 2월 119.2로 22.4포인트(p) 올랐다. 상승률은 23.1%다. 

폭등한 서울 아파트값에 문 대통령 역시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인정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부분 만큼은 정부가 할 말이 없는 상황이 됐다"며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는 목표를 이루지 못했고, 지난 재·보궐 선거에서도 그에 대해서 아주 엄중한 그런 심판을 받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