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증시 브리핑] 소비 부진 VS 물가 급등' 에 증시 후퇴
상태바
[글로벌 증시 브리핑] 소비 부진 VS 물가 급등' 에 증시 후퇴
  • 유정렬 기자
  • 승인 2021.06.16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리아포스트 자료실.
사진=코리아포스트 자료실.

 

FOMC 경계감 속 소비 부진과 물가 급등에 증시 사상 최고치서 후퇴했다.

물가는 5월 PPI 전월대비 0.8% 증가, 시장 예상치(0.5%) 상회하며 급등했다. 

미국 증시는  S&P 500 -0.2%에 마감했다.

소매판매, 뉴욕 연은 제조업 지수 부진에도 불구 금리 하락 제한적인 양상을 보였다.

전일 급등했던 기술, 부동산주에서 매물이 출회했다.

에어버스-보잉 항공기 보조금 분쟁 잠정 중단됐다는 소식에 산업재 업종 상승을 보였다.

원유 재고 예상보다 큰 폭 하락하며 유가 상승을 보였다. 에너지 섹터 강세가 시현됐다.

중국 증시는 G7 회담에서 대중국 견제 방침 확인되며 하락했다. 상해종합 -0.9%, 심천종합 -0.9%에 마감했다.

인민은행 100억위안대 유동성 회수. 6월중 8천 억위안대 유동성 수요 관측 속 시장 유동성 부족 우려가  대두됐다.

불확실성 속 원자재, 산업재, IT 업종 이익실현 매물이 출회됐다. 단오제 여행 수요 부진 속 여행 업종도 하락했다.

일본 증시는 저금리 지속에 상승했다.  Nikkei 225 +1.0%에 마감했다.

저금리 지속에 기술주 중심으로 매수세 유입됐다.

유럽 증시는 경기민감주 반등으로 상승했다. EuroStoxx 50 +0.3%에 마감했다.

독일 CPI가 상향조정 된 예상치에 부합되는 수준으로 발표, 금리 반등했다.

금융, 산업재 업종 반등. 프랑스 명품, 화장품주는 리오프닝 수혜로 랠리가 지속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