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유럽 휴대폰 업체 '위코' 소송 취하..."로열티 지급 받는다"
상태바
LG전자, 유럽 휴대폰 업체 '위코' 소송 취하..."로열티 지급 받는다"
  • 이진욱 기자
  • 승인 2021.12.02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사이언스파크. 사진=LG
LG사이언스파크. 사진=LG

LG전자가 유럽 휴대폰 업체 Wiko(위코)의 모회사인 중국 Tinno(티노)와 ‘LTE 통신표준특허’에 관한 글로벌 특허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고 독일 소송을 취하 하기로 합의하면서 이동통신분야 ‘특허 리더십’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번 계약으로 향후 수년간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되는 Wiko의 LTE 휴대폰에 대한 특허 로열티를 지급받게 된다고 밝혔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2018년 독일 만하임(Mannheim) 지방 법원에 Wiko를 상대로 LTE 통신표준특허 3건에 대한 특허침해금지의 소를 제기했으며 이듬해인 2019년 3건 모두 승소 판결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이번 합의는 독일 내 판매금지소송 재판를 나흘 앞둔 가운데 이뤄졌다.

LG전자 특허센터장 조휘재 상무는 “연이은 독일 소송 승소와 이번 합의를 통해 우리가 기술혁신에 쏟은 막대한 투자와 부단한 노력에 대한 가치를 인정받았다”며 “자사 특허의 무단 사용에 엄정하게 대처하면서 자사의 특허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기술혁신 제품이 시장에 확산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