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제67회 현충일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 50명에게 장학금 전달
상태바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제67회 현충일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 50명에게 장학금 전달
  • 김성숙 기자
  • 승인 2022.06.0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된 나라사랑을 실천한 독립유공자와 후손 예우
일반 시민, KB국민은행, 독립문, 카카오같이가치 후원 이어져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생들이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의 장학증서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생들이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의 장학증서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상임대표 이춘재)는 6월 6일 제67회 현충일을 맞아 참된 나라사랑을 실천한 독립유공자의 후손을 예우하는 ‘2022년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증서 수여식’을 흥사단 강당에서 개최했다.

행사에는 장학생으로 선발된 독립유공자 후손 고등학생과 대학생, 학부모 등 70여명이 참석했으며 박만규 흥사단 이사장과 김삼열 독립유공자유족회장이 축사했다.

이날 장학증서를 수여한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생은 고등학생 23명, 대학생 27명 등 총 50명이다. 고등학생에게는 졸업까지 해마다 100만원, 대학생에게는 200만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한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2005년부터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상으로 장학금 사업과 역사 탐방, 미래 지도자 육성을 위한 리더십 함양, 도서 지원,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사업 등을 진행해오고 있다. 2022년까지 총 710여명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총 33회, 6억3950여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2022년에도 독립유공자 후손을 돕기 위해 여러 분야의 평범한 시민들이 후원한 소중한 금액들이 모였다. 시민들의 소중한 후원 외에도 KB국민은행이 8000만원을 후원했으며, 독립운동가 고(故) 월암 김항복 선생이 설립한 독립문은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와 후원·업무 협약(MOU)을 체결해 장학금과 의류를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 독립문의 주력 브랜드는 ‘PAT’와 ‘엘르골프’다. 여기에 카카오같이가치의 지원·후원도 이어졌다. 이 밖에도 이춘재 상임대표, 김전승, 나종목, 신동선, 이송, 지정호 공동대표들이 여러 분야에서 후원금 모금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행사에서 이춘재 상임대표는 “참된 나라사랑을 실천한 독립운동가들의 후손을 지원하는 게 우리 사회가 진정으로 나아갈 방향”이라며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더 많은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장학금 지원 기회를 확대하고,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상으로 리더십 함양을 통한 미래 지도자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한 장학생은 소감에서 “이번 기회를 통해 독립유공자 후손이라는 자긍심을 더 깊게 느꼈으며, 새로운 100년을 독립운동가들이 헌신한 정신처럼 나라 사랑을 이끌어가는 사람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지원은 가난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로 세우고 사회 정의를 이어가는 가치를 구현한다는 의미를 꾸준히 재조명할 계획이다. 2022년부터는 KB국민은행의 후원으로 ‘독립유공자 후손 노후 주택 리모델링 사업(대한의 보금자리)’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