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로봇 팔아 와라" , 직원들에 할당 논란
상태바
KT "로봇 팔아 와라" , 직원들에 할당 논란
  • 김성숙
  • 승인 2022.07.0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방역 로봇 월 1대씩  ...눈치보여 자비로 로봇 할부금 부담하기도 
  KT측  "강제할당 없다 ,팔지 못해도 불이익 안 줘 " 
KT가 올해 선보인 방역 로봇. KT 제공
KT가 올해 선보인 방역 로봇. KT 제공

 

 
KT가 직원들에게 재고가 쌓인 서비스·방역 로봇 해소를 위해 강제 할당 판매에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는 외부 협력업체에까지 불똥이 튀어 문제가 되고 있다.

 5일 한국일보기사에 따르면, KT가 영업 직원들에게 1인당 월 1대씩 로봇 판매를 강제 할당해 반발을 사고 있다. 

KT가 영업직원에게 강제 할당한 로봇은 식당에서 음식을 나르는 서비스 로봇과 사업장에서 살균 및 소독을 하는 방역 로봇 등 두종류다. 이들 대당 가격은 수천만 원대인데 KT는 이를 월 60만~70만원 받고 빌려주는 임대 영업을 주로 하고 있다.

영업 직원들에게 할당이 떨어진 것도 임대 판매다. 36개월 임대 계약시 서비스 로봇은 월 65만 원, 방역로봇은 월 75만 원이다. 

KT 영업 관계자는 "1인당 월 1대 판매 목표를 할당해 밀어내기 영업으로 로봇 사업을 하고 있다"며 "법인 영업관련 전국 6개 광역본부장이 매일 실적 보고를 받고 있어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그렇다 보니 KT 직원이 월 임대료를 대신 내주고 계약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다. 또 다른 KT 영업 관계자는 "친척이나 친구 중 식당 운영하는 사람에게 부탁해 로봇 임대 계약을 맺고 6개월치 비용을 대신 내주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렇게까지 하는 이유는 불이익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KT 영업 관계자는 "회사에서 구체적으로 불이익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할당 목표를 채우지 못하면 실적 평가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쳐 승진과 연봉 협상에서 불리하다는 것을 모든 영업직원이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지어 협력업체나 납품업체에까지 강제 판매 불똥이 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일부 협력사나 납품업체들이 KT 직원들로부터 로봇을 팔아 달라는 협조 요청을 받았다"며 "요청을 무시할 수 없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들어준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KT가 로봇 판매를 강행하는 이유는 판매 실적이 당초 목표에 크게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다. KT 영업 관계자는‘ 올해 로봇 판매 목표는 2,258대이나 지난달 말까지 판매 실적이 약 680대로 목표치의 30%에 그친 상태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KT는 공식적으로 "강제 할당은 없다"는 입장이다. KT 관계자는 "로봇은 KT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전략 사업 중 하나"라며 "그렇지만 회사에서 직원에게 판매량을 강제 할당하지 않았고, 팔지 못해도 불이익을 주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영업조직은 모든 상품에 판매 목표를 갖고 있으며 여기에 영업직원들이 항상 부담을 느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