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선정결과 유출의혹..관세청 자체감사 착수
상태바
면세점 선정결과 유출의혹..관세청 자체감사 착수
  • 피터조 기자
  • 승인 2015.07.15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피터조 기자]  '황금티켓'으로 불린 서울지역 대형면세점 심사결과에 대한 사전 유출 의혹과 관련해 관세청이 자체 감사에 착수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15일 "감사관실에서 면세점 심사 과정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아직 유출 의혹과 관련한 증거나 혐의점을 찾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관세청은 심사 과정에 동원된 자체 지원인력들을 대상으로 심사 과정을 시간대별로 면밀히 조사했다.

지난 10일 오후 영종도 인천공항세관 수출입통관청사에서 특허심사위원장인 이돈현 관세청 차장이 새내 면세점 특허심사위원회 심의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관세청은 '황금티켓'으로 불린 서울지역 대형면세점 심사결과에 대한 사전 유출 의혹과 관련해 자체 감사에 착수했다.

 또 면세점 특허심사위원회가 지난 8∼10일 2박3일간 심사를 벌인 영종도 인천공항공사 인재개발원 내 설치된 CCTV의 영상을 수거해 심사위원 및 지원인력들의 동선에 대한 확인 작업을 벌였다. 심사위원들이 묶었던 객실의 내선 전화가 연수원 전화 교환을 통해 외부로 연결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졌다.  심사위원들은 심사 착수 3일 전 전화로 위촉 사실을 통보받으면서 구두로 비밀유지 서약을 한 뒤 휴대전화를 반납하고 합숙에 들어갔다.

관세청은 심사위원들의 채점표를 합산하기 위해 동원된 관세청 노트북에서 외부로 이메일을 보낸 흔적이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로그기록을 분석하기도 했다. 관세청 내부에서는 철통보안 속에서 심사가 이뤄진 마당에 자체 감사까지 실시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반응도 나왔지만,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기 위해 불가피한 절차라는 판단 아래 감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의혹은 신규 면세점 선정이 발표된 10일 서울 대형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된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의 주가가 오전 10시 전후로 뛰기 시작해 상승 제한폭인 30%까지 폭등하면서 제기됐다.  한국거래소도 이와 관련해 주가 흐름과 거래 동향 등을 바탕으로 사전 정보유출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