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효과'... 김승연 회장 일가 주식가치 1천억 상승
상태바
'면세점 효과'... 김승연 회장 일가 주식가치 1천억 상승
  • 김정미 기자
  • 승인 2015.07.1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김정미 기자]    서울 시내 신규 면세점 사업권을 따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일가의 주식자산이 단 3거래일 만에 1천100억원 가까이 불었다. 15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김승연 회장 일가의 보유주식 평가액은 지난 9일 종가 기준 1조1천243억원에서 14일 1조2천341억원으로 1천98억원(9.8%) 증가했다. 김승연 회장의 개인 주식 가치만 7천997억원에서 8천778억원으로 781억원 늘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한화 제공)

한화그룹 계열사인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현대산업개발과 호텔신라의 합작법인인 HDC신라면세점과 함께 지난 10일 서울 시내 대형 면세점 사업자로 선정했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발표 당일인 10일부터 14일까지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며 6만원이던 주가가 13만1천원으로 두 배 이상 폭등했다. 그룹 지주회사 격인 한화의 주가도 '면세점 효과' 등을 누리며 이 기간 9.8% 올랐다.

김 회장은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의 지분을 직접 보유하고 있지는 않지만 한화의 최대주주(22.65%)이다. 한화와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한화-한화케미칼-한화갤러리아-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로 연결돼 있다.  그러나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이상 주가흐름이 발견돼 금융당국의 조사선상에 올랐다. 면세점 신규 사업자 선정 결과는 10일 장 마감 후인 오후 5시에 발표됐지만 유력 후보군에 들지 못하던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이날 장 초반부터 유독 급등세를 나타내다 결국 상한가로 마감했다. 이 때문에 사전에 정보가 유출된 것이 아니냐는 강한 의혹이 일고 있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의 면세점 사업예정부지인 서울 여의도 63빌딩

이 사장의 보유주식 가치는 9일 2조5천854억원에서 14일 2조6천640억원으로 786억원(3.0%) 늘었다. 호텔신라는 10일 8.94% 급등하는 등 사흘 연속 강세를 나타냈다. 정 회장의 보유주식 가치는 같은 기간 7천20억원에서 7천191억원으로 171억원(2.4%) 증가했다. 현대산업 주가는 10일 소폭 상승하고 13일에는 하락했지만 14일에 5.93% 급등했다.

서울지역 중소면세점 신규 면허를 받은 SM면세점 최대주주인 하나투어의 박상환 회장 주식 평가액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박 회장의 보유지분 가치는 13~14일 이틀 만에 1천210억원에서 1천456억원으로 246억원(20.3%)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