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진출 선제적 지원,,,정부, 기업 진출 기반 조성키로
상태바
이란 진출 선제적 지원,,,정부, 기업 진출 기반 조성키로
  • 이삼선 기자
  • 승인 2015.07.15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이삼선 기자]    정부는 이란 핵협상이 최종 타결된 데 대해 한국 기업들이 이란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15일 "우리 기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난 7일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비공개로 '대이란 제재해제대비 이란시장 진출지원계획'을 선제적으로 수립해 의결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우선 이란시장 진출 기반 조성을 위해 '이란 진출기업 지원센터'를 구축, 기업들에 대한 정보제공을 강화하기로 했다.

핵협상 타결에 기뻐하는 이란 국민들

해운협정체결, 세관협력 등 경제협력 인프라를 구축하는 한편 중소기업 및 과학기술 관련 협정(MOU) 체결 등을 통해 정부와 기관 사이 협력도 강화한다. 보건·의료, 정보통신기술(ICT), 할랄식품, 문화 등 제재가 없었던 분야도 진출을 활성화한다. 이란에 대한 제재가 해제되면 정부는 금융거래를 정상화하고 수출금융·무역보험 등 금융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건설협력 및 조건부 금융지원 양해각서(MOU)로 건설·플랜트 수주를 지원한다. 조선·자동차·철강 분야에도 선박금융패키지 제공이나 회사 바이어 초청, 현지 상담회 개최, 철강수출 대책반 구성 등 대책이 마련됐다. 정부는 현지 유전개발이나 원유수입 확대에 대해서도 지원할 계획이다.

기재부는 "이란과 주요 6개국 간 합의안에 대한 미국 의회의 표결 등에 따라 경제제재가 단계적으로 해제될 것"이라며 "석유화학제품·자동차부품 등 한국 주력품목의 수출 확대는 물론 건설·플랜트·조선 분야 진출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