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TV시장 점유율 28.5%…10년연속 세계 1위 눈앞
상태바
삼성 TV시장 점유율 28.5%…10년연속 세계 1위 눈앞
  • 김정미 기자
  • 승인 2015.08.1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김정미 기자]    삼성전자가 2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매출액과 판매량 모두 점유율을 높이며 10년 연속 점유율 세계 1위 달성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19일 시장조사기관 IHS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에 매출액 기준으로 1분기보다 1.4%포인트 상승한 28.5%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매출 기준 점유율 2위는 LG전자로 14.1%를 기록했다. 이어 소니(7.3%), 하이센스(5.5%), TCL(4.9%) 순이다.  삼성은 판매량 기준으로도 전분기보다 1.1%포인트 높인 21.4%의 점유율로 1위를 지켰다.

 판매량 기준 점유율 2위도 LG(13.0%)가 차지했고 3위는 TCL(5.5%), 4위 소니(5.4%), 5위 하이센스(5.1%) 순으로 파악됐다.  매출 기준으로 삼성과 LG의 점유율 합계는 42.6%로 집계됐다. 판매량 기준으로 삼성·LG의 점유율 합계는 34.4%다. 전 세계에서 팔린 TV 10대 중 3대 이상이 한국업체 제품인 셈이다.   삼성이 2분기 세계 시장에 내놓은 TV 출하량은 약 4천800만대로 1분기보다 189만대 줄었지만, 프리미엄 TV 대표작인 SUHD TV의 출시에 힘입어 UHD(초고화질) TV와 커브드 TV 부문에서 호조를 보였다.  삼성은 2분기 매출액 기준으로 UHD TV 부문에서는 36.4%의 점유율을 올렸다.

전 세계에서 판매된 UHD TV 3대 중 1대 이상이 삼성 TV인 셈이다.  삼성은 2014년 1분기 UHD TV 시장에서 처음 점유율 1위를 차지한 이후 6분기 연속 1위를 지켰다.  UHD TV 시장에서 LG전자는 12.2%의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삼성은 커브드 TV 부문에서도 80.7%의 압도적 점유율을 달렸다.  삼성은 커브드 TV 모델 수를 지난해 13개에서 올해 21개로 60%가량 확대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현석 사업부장(사장)은 "2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우리 성과는 SUHD TV를 비롯한 초고화질 UHD TV 판매가 1분기 대비 50% 이상 늘고 특히 커브드 TV가 시장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끈 것에 기인한다"며 "10년 연속 세계 1위를 목표로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