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KOTRA, 中 제약산업 최대 전시회서 한국관 운영....국내 22개사 참여
상태바
산업부-KOTRA, 中 제약산업 최대 전시회서 한국관 운영....국내 22개사 참여
  • 이해나 기자
  • 승인 2024.06.23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상하이에서 ‘중국 의약품 전시회(CPhi CHINA 2024)’ 개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와 KOTRA(사장 유정열)는 6월 19일부터 사흘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의약품 전시회(CPhi CHINA 2024)’에서 한국관을 운영했다. 

‘중국 의약품 전시회’는 제약산업 관련 최고 권위를 지닌 전문 전시회로, 매년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다. 1990년 글로벌 화학, 의약 원료 박람회로 시작해 현재는 의약품뿐만 아니라 제약설비, 바이오의약품, 위수탁서비스, 건강보조식품, 화장품 등 뷰티산업에 이르기까지 보건 분야 전산업의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네트워킹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에는 3,500여 개의 전시업체, 6만여 명 이상의 참관객이 참가하였다. KOTRA는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회장 류형선)와 공동으로 제약,바이오 원료 기업 22개사로 구성된 한국관을 운영했다. 지난해보다 약 80% 확대된 규모이다. 또한,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원장 김창혁)과 충청북도기업진흥원(원장 허경재)의 7개사와 통합한국관을 구성해 한국이 보유한 제약·원료 분야의 기술력을 선보였다. 

KOTRA는 이번 전시회에서 △무역투자 빅데이터 플랫폼인 트라이빅(TriBIG)을 활용한 컨설팅 △일대일 바이어 상담 등을 통해 참가기업의 해외마케팅과 수출 계약 체결을 지원했다. 이에 힘입어 KOTRA와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가 지원한 22개사는 150건 이상의 상담을 진행했으며, 약 800만 달러가 넘는 규모의 계약 추진을 논의했다.

한편, 글로벌 제약산업은 팬데믹을 거치면서 대규모로 증가한 바이오 시장수요를 따라잡기 위해 고속 성장과 변화를 거듭해 왔다. 스태티스타(Statista)에 따르면 글로벌 제약산업은 2023년 1조 6,000억 달러의 연 매출액을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 대비 8%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중국은 2022년 기준 글로벌 제약 시장 점유율 약 8%로, 1위인 미국(42%)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정영수 KOTRA 상하이무역관장은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우리 기업이 전 세계 글로벌 기업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양질의 시장 정보를 공유하고, 협업 기회를 모색했기를 바란다”며, “KOTRA는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중국 진출 확대를 위해 계속해서 전시회를 비롯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와 KOTRA(사장 유정열)는 6월 19일부터 사흘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의약품 전시회(CPhi CHINA 2024)’에서 한국관을 운영했다. 한국관 현장 모습.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와 KOTRA(사장 유정열)는 6월 19일부터 사흘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의약품 전시회(CPhi CHINA 2024)’에서 한국관을 운영했다. 한국관 현장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