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삭감 칼날 세운 멕시코 의회, 인프라 사업 추진은 불투명?
상태바
예산삭감 칼날 세운 멕시코 의회, 인프라 사업 추진은 불투명?
  • 이진욱 기자
  • 승인 2016.03.03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이진욱 기자] 저유가로 인한 정부수입 감소한 멕시코는 향후 인프라 사업을 PPP(민간투자 방식)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멕시코 건설협회(CMIC) Gustavo Arballo 회장은 최근 멕시코 정부가 공공부문 예산부족으로 인프라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민간부문 111억불 투자 유치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Gustavo Arballo 건설협회장은 "민간부문 투자 활성화를 위해서는 멕시코 정부가 인프라 프로젝트 전문 은행을 설립해야 할 것"이라 "인프라 프로젝트 전문 은행을 통해 민간부문의 주택, 인프라 양허 및 PPP사업에 대한 비중은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멕시코 정부는 저유가로 인한 정부수입 감소와 예산삭감으로 인해, 올해도 추진 중인 철도, 도로 및 항만 프로젝트의 금융조달을 위해서는 PPP 모델 활용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현재 멕시코 의회는 각 정부 부처 예산에 칼을 들이 밀고 있는 상황이다.  

우선 교통통신부 예산으로 작년보다 16.5% 감소한 약 66억불을 승인, 교통통신부가 계획하고 있는 인프라 사업 추진이 불투명해지고 있는 상태다. 멕시코 의회는 추가로 교통통신부 예산 중 약 7억7000만불이 더 삭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밖에 환경부 예산도 추가로 2억6000만불 삭감할 예정이다.

멕시코 재무부(SHCP)는 최근 2016년 예산삭감 규모는 전체 GDP의 0.7%인 약 83억불에 달한다고 밝혔다. 특히 국영석유회사인 Pemex는 55억불 예산삭감으로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기관으로 예상된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예산 삭감은 양 부처의 53개 프로젝트와 프로그램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향후 멕시코 인프라 사업은 예산 삭감의 규모에 따라 추진 여부가 갈릴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