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석유연맹회장, “연말에는 국제유가배럴당 50달러에 이를 것”
상태바
일본 석유연맹회장, “연말에는 국제유가배럴당 50달러에 이를 것”
  • 피터조 기자
  • 승인 2016.04.2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피터조 기자] 올 하반기 연말에는 국제유가가 배럴당 50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2일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기무라 야스시 일본 석유연맹 회장(JX홀딩스 회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공급보다 수요의 증가분이 크다. 연말에 걸쳐 배럴당 50달러대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지난 17일 사우디아라비아 등 산유국들의 생산량 동결 합의가 무산된 것에 대해 그는 "증산이 동결됐다고 해도 수급에 실질적인 영향이 없다는 점을 시장은 냉정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무라 회장은 "많은 사람이 국제유가가 완만하게 오르는 쪽이 좋다고 생각하고 있다. 심리적 분위기가 변해 왔다"고 진단했다.

그는 유가 하락으로 고전 중인 원유•천연가스 개발에 대해 "국제유가가 배럴당 40~50달러 이상이 되지 않으면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것은 어렵다"고 내다봤다.

한편 파티 비롤 국제에너지기구(IEA) 사무총장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주재한 국제금융경제분석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원유가격이 낮아 일부 산유국에서 생산이나 재고가 줄어들고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에 걸쳐 유가가 반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