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경제일반
정부 "러스트벨트도 한미FTA 수혜"…트럼프 지지층 공략
김진수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3  09:41: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진수 기자] 정부가 미국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압박에 대응한 전략의 하나로 이른바 '러스트벨트(Rust Belt)'를 공략하고 있다.

미국의 쇠락한 공업지대를 의미하는 러스트벨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기반이자 한·미 FTA를 비롯한 자유무역협정에 적대적인 노동자들이 많은 곳이다.

13일 미국 연방 관보 사이트(Regulations.gov)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지난달 31일 한·미 FTA에 대한 입장을 담은 주미대사관 명의의 서한을 미국 무역대표부(USTR)에 제출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4월 29일 그동안 미국이 체결한 모든 무역협정에 문제가 없는지 전면 재검토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고, USTR은 관련 단체와 각국 정부로부터 이에 대한 의견을 접수했다.

의견서에서 주목할만한 대목은 우리 정부가 한·미 FTA의 상호 호혜적 효과를 보여주고자 FTA 발효 이후 미국 각 주(州)의 수출증가율을 분석한 점이다.

정부는 "한미 FTA 5년 전(2007~2011년)과 5년 후(2012~2016년)를 비교하면 50개 주 중 40개 주의 대(對) 한국 수출이 증가한 것은 놀랄만하다"면서 "오하이오, 미시시피와 인디애나 등 14개 주에서는 한국으로의 수출이 5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미 FTA 발효 5년 동안 50개 주의 대 한국 수출이 연평균 19% 증가한 것에 비해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 인디애나, 미시간, 일리노이, 위스콘신, 웨스트버지니아 등 러스트벨트 주의 수출이 연평균 45% 증가한 점이 주목할만하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그 결과 23개 주의 대 한국 수출이 2016년 5억달러를 돌파했고 일리노이, 펜실베이니아, 캘리포니아 등 8개 주의 수출은 10억달러 이상에 달했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2016년을 2011년과 비교하면 앨라배마의 자동차 수출이 17배, 애리조나의 항공기 수출 67배, 아이오와의 곡물 수출이 14배로 증가하는 등 특정 품목 수출이 10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가 이처럼 미국 각 주의 한·미 FTA 수혜를 강조한 이유는 미국에서 주 정부의 영향력이 상당하며 주마다 FTA에 대한 입장이 다르기 때문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기반인 러스트벨트는 한·미 FTA와 같은 '나쁜 협정' 때문에 미국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가장 호소력을 갖는 곳이다.

   
▲ 사진=한국 정부가 미 USTR에 제출한 한미 FTA 의견서. 한미 FTA 전후로 미국 각 주(州)의 수출 증가율을 분석했다.(연합뉴스 제공)

한 통상 전문가는 "미국은 주마다 주력 산업이 다르기 때문에 자유무역에 대한 입장도 다를 수밖에 없다"며 "한미 FTA가 각 주에 어떤 경제적 효과를 가져왔는지를 부각하는 게 효과적인 공략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의견서에서 미국의 대 한국 무역적자가 자동차와 철강, 반도체와 휴대전화 등 일부 제품에 집중됐으며, 이들 제품의 무역적자와 한·미 FTA의 상관관계가 크지 않다는 점을 입증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또 한·미 FTA가 양국 동맹을 강화하는 데 많이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그러면서 한국이 올해부터 장기계약으로 셰일가스 등 미국산 에너지를 수입하기 시작하면 양국 무역이 더 균형을 찾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미국의 동맹이자 미국 방산제품의 수입국으로서 앞으로도 기술협력과 공동생산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외교경제 신문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등록번호 : 아 - 04325 | 발행인·편집인 : 윤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이경열 | 서울시 중구 퇴계로 56길 50, 5층(장충동 2가)
전화 : 02-582-5556 | 팩스 : 02-2277-6632
Copyright © 2017 코리아포스트(한글판).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kr

외교경제 신문 코리아포스트 한글판에 대한 소유와 권리는 (주)코리아포스트(대표 이경식)에 있으며 관련법의 보호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