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해병대서 수류탄 폭발로 사병 3명 부상
상태바
포항 해병대서 수류탄 폭발로 사병 3명 부상
  • koreapost
  • 승인 2014.09.1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훈련병 1명 위독…"던져" 순간에 손에서 터져
200303937.jpg


경북 포항 해병대에서 훈련병들이 수류탄 투척훈련을 하던 중 수류탄이 터져 교관과 훈련병 2명 등 모두 3명이 부상했다.

이 중 훈련병 1명은 위독한 상태다. 

16일 오전 10시20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해병대 교육훈련단의 수류탄 투척 훈련장에서 박모(19) 훈련병이 들고있던 수류탄이 갑자기 터졌다.

이 사고로 박 훈련병의 오른쪽 손목이 절단되고, 인근에 있던 교관 황모(26) 중사와 다른 박모(19) 훈련병이 몸 등에 수류탄 파편을 맞아 포항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손목이 절단된 박 훈련병은 상태가 악화되면서 위독한 상태며, 다른 두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 측은 "수류탄 훈련장의 안전 참호 6개 중 한 곳에 박 훈련병과 교관이 함께 들어간 뒤 중앙통제소의 '안전핀 뽑아' '던져'란 지시에 따라 박 훈련병이 '던져'라고 복창한 뒤 수류탄을 던지려는 순간 갑자기 폭발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25일 입소한 해병대 1188기 훈련병 1천여명 가운데 500여명이 3주차 과정으로 훈련을 받던 중이었다.  

해병대 관계자는 "훈련 과정이 절차대로 엄격하게 실시 중이었으며 다른 안전 참호에서 던진 수류탄은 정상적으로 목표지점에서 터졌다"고 말했다.

군은 수류탄 조작 실수인지, 불량품인지 파악 중이며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그러나 수류탄이 터졌기 때문에 불량 여부 등 원인을 규명하기에는 어려움이 예상된다.  

해병대 관계자는 "군 훈련때 실제 수류탄을 사용하기 때문에 사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