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입찰동향] 현대중공업 발전설비, 인도네시아 진출…500억원 수주
상태바
[수주입찰동향] 현대중공업 발전설비, 인도네시아 진출…500억원 수주
  • 박수진 기자
  • 승인 2018.01.1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글판 박수진 기자] 현대중공업이 인도네시아에서 처음으로 500억 원 상당의 발전설비 공사 일감을 따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인도네시아 트루바 자야 엔지니어링사(社)와 공동으로 인도네시아 전력공사(PT. PLN)가 발주한 총 86메가와트(MW)급 육상 엔진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이 발전소에 4.1MW급 이중연료 힘센엔진 21대와 관련 기자재 등을 공급하고, 설치·시공은 현지 EPC(설계·구매·건설 일괄 시공) 회사 '트루바 자야 엔지니어링'이 맡는다.

힘센엔진은 현대중공업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중형엔진으로, 주로 선박 추진이나 발전용으로 사용된다.

이번에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이중연료 힘센엔진은 디젤연료와 천연가스를 상황에 따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일반 엔진보다 유해가스 배출이 적은 친환경 엔진이다.

▲ 사진=인도네시아에 수출되는 현대중공업의 이중연료 '힘센엔진'(현대중공업 제공)

이들 발전설비는 칼리만탄(Kalimantan) 지역 누누칸(Nunukan) 발전소, 누사 텐가라(Nusa Tenggara) 지역 와잉아푸(Waingapu) 발전소 등 인도네시아 전역에 있는 7개 발전소에 올해 9월부터 내년 3월까지 순차적으로 설치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수주로 인도네시아 전력공사가 주도하는 발전 사업에 처음 참여한다. 인도네시아가 오는 2019년까지 3만5천MW급의 대규모 발전설비 신규 건설을 추진하고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아세안(ASEAN) 국가 중 가장 큰 시장과 발전 가능성을 지닌 인도네시아로의 첫 진출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현지의 발전 인프라를 고려한 맞춤형 제품 공급으로 전력 수요가 큰 폭으로 늘고 있는 동남아 시장 개척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