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입찰동향] 한전, 미얀마 배전망 건설 컨설팅 사업 수주
상태바
[수주입찰동향] 한전, 미얀마 배전망 건설 컨설팅 사업 수주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8.06.0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한승호 기자] 한국전력공사는 6일 미얀마 네피도에서 미얀마 전력에너지부와 534만달러 규모의 '배전망 건설 컨설팅 및 설계기준 제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미얀마 정부가 주도하는 국가 단위 전기공급사업에 대한 입찰평가 지원과 시공감리 수행, 미얀마의 배전 설계기준과 기자재 표준 규격을 제정하는 것으로 착수 후 4년간 진행된다.

한전은 스페인과 스웨덴 등 유럽의 컨설팅사들과 경쟁한 끝에 수주에 성공했다.

또 한전이 배전 분야에서는 처음으로 세계은행(WB) 자금 사업을 수주한 의미가 있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 사진=한국전력공사는 지난 6일 미얀마 네피도에서 미얀마 전력에너지부와 534만달러 규모의 '배전망 건설 컨설팅 및 설계기준제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김갑순 한전 아주사업처장(오른쪽)과 우 윈 카잉 미얀마 전력에너지부장관(왼쪽)이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한전 제공)

미얀마는 국민의 70%가 전기를 공급받지 못하고 있으며 송배전에 따른 전력손실률이 17% 정도(우리나라는 3.6%)로 전력설비가 낙후됐다.

한전은 2001년부터 미얀마에서 송·변전 분야 기술용역 등 5건의 컨설팅을 수행한 경험이 있다.

체결식에는 김갑순 한전 아주사업처장과 우 윈 카잉 미얀마 전력에너지부장관 등 현지 정부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김 처장은 "한전이 미얀마에 전수하는 송배전 기술을 토대로 미얀마의 설계기준과 기자재 규격이 제정되면 앞으로 국내 기자재 제조사들의 미얀마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