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경제 > 자동차
부산 국제모터쇼 개막…먼저 만나는 미래 車기술
박영호 기자  |  edt@koreapo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7  15:24: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호 기자] 격년으로 열리는 '2018 부산 국제모터쇼'(BIMOS 2018)가 7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프레스데이 행사를 열고 17일까지의 일정을 시작했다.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라는 주제에 걸맞게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이 자율주행·친환경차 등 미래 자동차 기술을 대거 선보이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부산 국제모터쇼에는 현대·기아자동차와 한국GM 등 국내 완성차 4개 사를 포함해 19개의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해 200여 대의 신차를 선보인다. 참가업체 수는 완성차와 부품업체를 합쳐 170여 개에 이른다.

8일부터는 일반인 관람객들을 맞이하며 본격적으로 신차와 첨단기술의 향연을 벌일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월드 프리미어 차량을 선보이는 것을 비롯해 제네시스와 기아자동차는 각각 아시아 프리미어 차량을 내놓는다.

국내에서는 현대·기아차와 한국GM, 르노삼성자동차 등 쌍용자동차를 제외한 4개 사가 참가했다.

현대차는 벡스코 제1전시관에 2천700㎡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신차와 양산차, 콘셉트카 등 23대를 선보였다.

우선 향후 현대차 디자인의 방향성을 담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가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 사진=현대자동차의 '투싼' 페이스리프트 모델.(연합뉴스 제공)

현대차는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을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Sensuous Sportiness)으로 제시하고, 그러면서도 이 바탕 위에 각각의 차마다 독특한 개성을 지니도록 하는 '현대 룩'을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또 2년 반 만에 나오는 '투싼'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새로운 캐스케이딩(폭포) 그릴에 전조등, 리어램프 등으로 얼굴이 바뀐 투싼 페이스리프트는 3분기 출시된다.

현대차의 고성능차 '벨로스터 N'도 국내에 첫선을 보였다.

현대차는 'N' 브랜드의 운영 전략으로 고성능 본격 스포츠카를 개발하는 한편 일반 차량에도 고성능 디자인이나 성능 패키지를 제공하는 'N 라인', 맞춤형 부품·사양을 추가할 수 있는 'N 옵션'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기아차도 22대의 신차를 준비했다. 7월 출시될 전기차 '니로 EV'의 내장 디자인을 처음으로 소개했다.

기아차의 소형 SUV 콘셉트카 'SP'도 공개됐다.

제네시스는 전기 콘셉트카 '에센시아' 콘셉트를 아시아 최초로 선보이며 'G90' 스페셜 에디션 모델을 쇼카 형태로 전시했다.

한국GM은 쉐보레의 간판 중형 SUV '이쿼녹스'를 처음 공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미국에서 수입될 이쿼녹스는 미국 시장의 베스트셀링 모델 중 하나로, 한국GM이 정상화를 위한 전략 카드로 뽑아든 것이어서 판매 실적에 관심이 쏠린다.

르노삼성은 최근 판매를 시작한 소형 해치백 '클리오'를 대표 모델로 전시했다.

유럽 소형차 시장에서 판매 1위인 클리오는 모기업인 프랑스 르노의 엠블럼을 달고 국내에 출시되는 첫 번째 차이기도 하다.

해외 브랜드 중에선 '디젤 게이트' 이후 2년여간 영업을 중단했다가 최근 재개한 아우디가 의욕적으로 참가했다.

아우디는 이번 모터쇼에서 A8, Q5, Q2, TT RS 쿠페 등 양산차 4종과 콘셉트카 3종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A8은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한 플래그십 모델이며, Q2는 국내에 처음 데뷔하는 소형 SUV로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을 갖췄다.

국내 수입차 1위 메르세데스-벤츠는 전기차 전용 브랜드 'EQ'의 새로운 모델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더 뉴 E 300 e'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 사진=메르세데스-벤츠의 '더 뉴 E 300 e'.(연합뉴스 제공)

더 뉴 E 300 e는 배기가스 배출이 없는 순수 전기 모드로 최대 약 50㎞(유럽 기준)까지 주행할 수 있다.

전기모터만으로 122마력의 힘을 발휘하며, 최신 9단 자동변속기(9G-TRONIC)에 기반을 둔 3세대 하이브리드 변속기를 통해 엔진과 모터의 힘으로 주행할 수 있다.

BMW는 쿠페형 SUV 뉴 X2와 뉴 X4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뉴 X2는 키드니 그릴의 위아래를 뒤집어 아래쪽으로 갈수록 넓어지는 그릴 디자인을 처음 채택한 게 특징이다. 뉴 X4는 이전 세대보다 전장과 휠베이스, 전폭이 더욱 커졌다.

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 'i8 로드스터', 스포츠카 Z4의 콘셉트카, M4 CS[065770] 등도 전시했다.

일본 브랜드 중 도요타는 주력 하이브리드(HEV) 모델인 '뉴 도요타 아발론 HV'를 국내에 처음 소개했다.

도요타는 모터쇼에 출품하는 총 8종의 모델을 프리우스, 캠리 하이브리드, 미래형 연료전지차 콘셉트카 FCV 플러스 등 모두 친환경차로 구성했다.

렉서스는 풀체인지(완전변경)를 거친 베스트셀링 세단 신형 'ES'를 공개하면서 2+2인승 초소형(ultra compact) 콘셉트카인 'LF-SA'를 특별 전시했다.

닛산은 미래형 혁신기술이 집약된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박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코리아포스트 외교경제신문
등록번호 : 다 - 50411 | 발행인·편집인 : 이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미 | 서울시 성동구 독서당로 188(옥수동)
전화 : 02-2298-1740 | 팩스 : 02-2298-9506
Copyright © 2018 (주)코리아포스트. All rights reserved. e-mail : edt@koreapo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