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KOTRA, ‘제2차 한-러 기업협의회 전체회의’ 개최
상태바
대한상의-KOTRA, ‘제2차 한-러 기업협의회 전체회의’ 개최
  • 최남석 기자
  • 승인 2018.11.29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최남석 기자·부회장] 지난 26일 대한상의 의원회의실에서 금년 협의회 운영현황 및 내년 주요 활동계획 공유와 러시아 주요 주 투자진출 설명 및 2019년 러시아 정치·경제 전망 및 투자환경을 소개하는 ‘한-러 기업협의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 박근태 한-러 기업협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작년 한-러 기업협의회장 초대회장으로 임명된 CJ대한통운 박근태 회장, 북방위 박정 의원, 러시아 노브고로드 베로니카 미니나 부지사, 울리야놉스크 마리나 알렉세예바 부지사, 튜멘주 이고르 쌈카예프 명예대사를 비롯하여 많은 양국의 기업인들이 참석을 했다.

▲ 박정 북방경제협력위원회 특별고문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회의는 박근태 한-러 기업협의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박정 북방경제협력의원회 특별고문의 환영사와 베로니카 미니나 노브고로드 부지사, 마리나 알렉세예바 울리야놉스크 부지사, 이고르 쌈카예프 튜멘주 명예대사의 축사가 이어졌다.

▲ 베로니카 미니나 노브고로드 부지사(왼쪽에서 세번째)와 일행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개회식 후에는 대한상의 금년도 성과 및 내년 주요 운영 계획과 러시아 주요 주 투자환경과 진출전략 그리고 한국수입협회 2019년 러시아 정치·경제 전망 등을 소개하고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 마리나 알렉세예바 울리야놉스크주 부지사(왼쪽에서 두번째)와 이고르 쌈카예프 튜멘주 명예대사(오른쪽에서 두번째)와 최남석 코리아포스트 부회장(왼쪽) 그리고 일행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소회의실에서 분과별(기간제조, 첨단제조, 유통·물류·소비재, 에너지·인프라·금융)로 개별회의진행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양국의 기업인들이 참여하여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