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폭염 취약계층 위해 영구임대주택에 에어컨 설치
상태바
LH, 폭염 취약계층 위해 영구임대주택에 에어컨 설치
  • 최인호 기자
  • 승인 2019.04.14 0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최인호  기자] LH(사장 박상우)는 영구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입주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신규 영구임대주택에 에어컨을 기본시설로 설치한다고 14일 밝혔다.
 

작년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해 온열 질환자가 4,300명 이상 발생했으며, 그중 60세 이상 질환자가 1,700여 명으로 고령자가 특히 폭염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영구임대주택의 경우 60세 이상 고령자의 비율이 61%(‘18년 6월 기준)에 이르지만 에어컨이 설치된 세대는 전체 세대의 절반에 미치지 못해* 폭염이 발생해도 다수의 고령 입주자들이 냉방기기 없이 견뎌야 하는 실정이다.

이에 LH는 영구임대주택을 폭염으로부터 안전한 주거환경으로 조성하기 위해 올해 3월 설계에 들어간 신규 영구임대주택부터 거실에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하는 방안을 도입하게 되었다.
 

LH가 공급하는 영구임대주택은 연간 약 5,000세대 규모로, 앞으로 신규 영구임대주택에 에어컨을 기본시설로 설치함으로써 다수의 입주민들이 폭염으로부터 건강을 지키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작년 여름 기승을 부렸던 무더위가 앞으로 계속 될 것으로 예상되어 임대주택 입주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에어컨을 기본으로 설치하게 되었다. 앞으로도 LH는 입주민에게 안전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