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무협 회장 '미국에 문제 해결 요청?'
상태바
김영주 무협 회장 '미국에 문제 해결 요청?'
  • 김수아 기자
  • 승인 2019.05.16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수아 기자] 포스코, 세아제강, 현대차 등 16개 국내 기업으로 구성된 민간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 중인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을 만나 양국 무역의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

김 회장은 이어 로스 장관에게 투자, 비자, 수입 등의 분야에서 미국 정부가 좀 더 융통성을 발휘해줄 것과 미국의 수입 자동차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해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전달했다.


김 회장은 서한에서 “2012년 발효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양국의 교역과 투자를 크게 증진시켰으며 소비자 선택권 및 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했다”면서

“2018년 미국의 대한국 상품·서비스 수지는 53억 달러 적자로 FTA 발효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는데 이는 한미 FTA가 그만큼 균형적이고 호혜적인 협정임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