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지상조업서비스 경쟁력 강화 위해 지상조업 5개 사와 상호협력 협약 체결
상태바
인천공항공사, 지상조업서비스 경쟁력 강화 위해 지상조업 5개 사와 상호협력 협약 체결
  • 최인호 기자
  • 승인 2019.12.1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최인호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10일 오전 공사 회의실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지상조업 서비스 제공을 통한 우리나라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천공항 5개 지상조업사 대표들과 󰡐인천공항 지상조업 서비스 발전 및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 국내 5대 지상조업사(한국공항, 아시아나에어포트, 샤프에비에이션케이, 스위스포트코리아, 제이에이에스) 대표 및 임직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지상조업은 비행기가 이착륙하는데 필요한 작업을 통칭하는 단어로, 수하물 운송 및 탑재, 급유, 항공기 점검, 기내식, 기내 청소 등 다양한 분야로 구성돼 있어 항공기 정시성에 큰 영향을 끼친다.

이날 인천국제공항공사와 5대 지상조업사가 양해각서를 체결함에 따라, 지상조업 서비스 공동 개선을 통한 인천공항 경쟁력 강화방안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이번 협약에 포함된 주요 협업분야는 △지상조업 서비스 품질 개선 △조업안전 강화 △저탄소 친환경 공항운영 실현 △조업자 근로환경 개선 등으로, 인천공항 조업수준의 포괄적인 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그동안 지상조업은 민간기업인 항공사와 조업사 간의 계약에 의해 시행돼 왔으나, 최근 해외 선진공항을 중심으로 민간투자가 부진한 지상조업 분야에 대한 공항운영자의 직접 투자 및 운영이 이뤄지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도 이러한 세계적 흐름에 부응하고자, 항공기 이동지역 여객 수송버스(램프버스) 및 동절기 항공기 동체 얼음 제거(제빙) 작업에 대한 직접 운영방안을 검토 및 추진함으로써 지상조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시켜나갈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인천공항공사는 5대 지상조업사들과 한마음으로 인천공항의 세계적 위상에 걸맞은 최고 수준의 지상조업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계획이다”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지상조업 효율과 항공기 정시성을 향상시켜 나가는 한편, 지상조업 종사자들의 근로환경도 함께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