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멤버스, 국내 최초 베트남/인도네시아 포인트 전환 서비스 론칭
상태바
롯데멤버스, 국내 최초 베트남/인도네시아 포인트 전환 서비스 론칭
  • 박영심 기자
  • 승인 2020.01.0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롯데멤버스(대표이사 전형식)가 베트남 및 인도네시아 엘포인트 전환 서비스를 론칭했다. 국내 멤버십 포인트 및 간편결제 업계를 통틀어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에서 쓸 수 있는 서비스는 엘포인트가 최초다.

이번 서비스는 기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각각 운영되던 현지 엘포인트와 한국 엘포인트를 연동해 상호 전환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쌓은 엘포인트를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 엘포인트로 바꿔 해당 국가에서 사용하거나, 베트남이나 인도네시아에서 쌓은 엘포인트를 전환해 한국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국가별 전환 비율은 베트남 1:20, 인도네시아 1:12이다. 고정 비율이 적용되고 전환 수수료도 없어 시점에 따라 원화보다 유리한 조건의 환전이 가능하다. 사용 후 잔여 포인트는 다시 기존 국가 엘포인트로 바꿀 수 있다.

엘포인트 베트남은 롯데호텔, 롯데센터 전망대,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시네마,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등 현지의 롯데 가맹점은 물론 UOB은행 등 12개 제휴사 가맹점에서 쌓고 쓸 수 있다. 이 중 롯데센터 하노이 전망대는 영국 일간지 가디언 선정 ‘꼭 방문해야 할 세계 10대 도시 전망대’ 중 하나다.

엘포인트 인도네시아 역시 롯데면세점, 롯데쇼핑에비뉴, 롯데마트, 롯데슈퍼, 롯데시네마,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등 인도네시아 현지 롯데 가맹점과 사히드호텔 등 25개 제휴사에서 적립 및 사용 가능하다.

국가 간 포인트 전환 절차도 간단하다. 엘포인트 앱 ‘전환하기’ 페이지에서 보유 포인트 현황과 전환 시 금액 등을 확인한 후 바로 바꿀 수 있다. 현재 월 최대 한도는 50만 엘포인트(베트남 1000만P/인도네시아 600만P)며, 추후 200만P까지 상향 예정이다. 최초 이용 시에는 현지 엘포인트 회원가입 동의와 영문명 등 일부 추가정보 입력이 필요하다.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해외 포인트 결제 이벤트도 내달 진행 예정이다. 이벤트 공지 및 전환조건, 사용처 등 자세한 정보는 엘포인트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상우 롯데멤버스 경영전략부문장은 “워라밸 문화 확산, 한달살기 트렌드 등에 따라 한국인들의 동남아 여행이 늘었을 뿐 아니라 K팝, K드라마 등 열풍으로 동남아 방한객 또한 급증하고 있다”며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엘포인트는 현지 법인에서 수년 간 안정적으로 운영해온 서비스인 만큼 3개국 회원 모두에게 보다 쉽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멤버스는 통합 멤버십 서비스 엘포인트 사업 모델을 동남아에 적용, 지난 2013년 ‘엘포인트 인도네시아(L.POINT INDONESIA)’, 2016년 ‘엘포인트 베트남(L.POINT VIETNAM)’을 론칭했다. 한국의 3900만 회원과 별개로, 현재 각각 460만, 330만명의 현지 회원을 보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