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판매단가 변수 차이로 인한 오해”
상태바
한수원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판매단가 변수 차이로 인한 오해”
  • 선지애 기자
  • 승인 2020.01.2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 원전 1호기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월성 원전 1호기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선지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를 위해 고의적으로 경제성 평가 결과를 왜곡했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22일 한수원은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에 대해 설명자료를 내고 “3707억원, 1778억원, 224억원이란 수치는 판매단가 등 변수에 차이가 있다"면서 "특히 각각 이용률 85%, 70%, 60%에서 산정한 결과라 이를 단순 비교해 경제성을 조작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를 한 회계법인은 평가 시점 기준 월성1호기의 최근 3년, 5년, 10년 이용률 평균 실적인 57.5%~60.4%를 고려해 이용률 60%를 중립 시나리오로 설정했다”면서 “3707억원, 1778억원의 결과는 전년인 2017년의 판매단가를 적용해 도출했지만, 최종 경제성평가 결과는 ‘한전의 구매계획기준에 따른 판매단가’를 썼다”고 설명했다.

이어 “타 기관에서 ‘자체 분석보고서’ 및 ‘경제성 평가 용역 보고서 초안’이라고 언급한 자료는 최종 평가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중간 과정 중 하나였을 뿐”이라며 논란 확대에 선을 그었다. 

앞서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은 지난 2018년 '자체 보고서'를 통해 월성 1호기 계속가동 이익은 3707억 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같은 해 재차 실시한 외부 회계법인에서는 월성 1호기를 계속 가동할 경우 발생하는 이익은 1778억 원이라고 평가했고 이후 최종 보고서에서는 224억 원이라고 결론냈다.

한수원은 그해 6월 임시 이사회를 열어  월성 1호기가 경제성이 없다며 조기 폐쇄를 의결했다.

이를 두고 이언주 의원 등 원자력정책연대는 "한수원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일판적으로 편승하기 위해 결과를 왜곡했다"면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성 평가를 진행한 삼덕회계법인 관계자 등 11명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