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기업 이구스, 폐플라스틱 오일 전환에 470만유로 투자
상태바
플라스틱 기업 이구스, 폐플라스틱 오일 전환에 470만유로 투자
  • 김성현 기자
  • 승인 2020.02.28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플라스틱 재활용에 기술적 대안을 제시하는 Mura Technology에 투자를 결정한 igus GmbH CEO 프랑크 블라제(가운데)가 사진 왼쪽 Mura Technology CEO Steve Mahon, 사진 오른쪽 Mura Europa GmbH CEO Oliver Borek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성현 기자]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으로 기계 부품을 생산하는 독일 기업 이구스(igus)가 폐플라스틱을 리사이클링하는 Cat-HTR 공장 건설에 약 61억원의 투자를 결정했다.

촉매 수열 반응기, Cat-HTR(Catalytic Hydrothermal Reactor)는 고온, 고압의 물과 촉매를 이용해 폐플라스틱을 20분 만에 중유, 경유, 휘발유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Cat-HTR 한 개가 처리하는 플라스틱의 양은 연간 2만 미터톤으로, CO2 배출을 2만8180미터톤 감소시키는 효과를 가져온다. 이는 연간 5983대의 자동차 소비와 4914 가구에서 필요로 하는 에너지 소비량에 맞먹는 수치다. 올해 건설이 예정되어 있는 최초의 상용 Cat-HTR 공장은 현재 영국에 설립될 계획이며, 총 4개의 촉매 수열 반응기로 매년 8만 미터톤이 넘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처리하게 된다.

프랑크 블라제 이구스 CEO는 “Cat-HTR 기술을 뉴스 기사를 통해 2019년 처음 접했고 이러한 기술로 플라스틱 재활용 설비를 구축하는 무라 테크놀로지(Mura technology)에 대해서도 알게 되었다. 매일 매립/소각되는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을 재활용해 지속 가능한 미래에 기여한다는 순환 경제관이 현재 이구스가 추진하는 그린 캠페인의 목표와 부합된다는 생각에 470만유로(약 61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구스는 플라스틱 순환 경제를 지지하기 위한 노력으로 폐플라스틱 케이블 체인을 수거해 재활용 하고 있다. 참여 고객에게는 kg 당 1020원의 바우처도 지급된다. 프랑크 블라제는 “플라스틱 재활용은 이구스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전환된 오일이 다시 새로운 폴리머 제품을 만드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가정한다면, 이는 플라스틱의 지속 가능한 미래에 대한 실질적 투자가 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