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8(토) 0시부터 기존의 유효한 중국 입국비자 소지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 잠정 중단 조치를 발표
상태바
중국 28(토) 0시부터 기존의 유효한 중국 입국비자 소지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 잠정 중단 조치를 발표
  • 이상호 기자
  • 승인 2020.03.2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건 차관보는 3.27.(금)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항의성 면담

[코리아포스트한글판 이상호 기자] 김건 차관보는 3.27.(금)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면담을 갖고 어제 발표된 중국측의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 논의했다.

다만, 중국내 경제통상, 과학기술 종사자이거나 긴급한 인도주의적 사유시 입국비자 신청 가능하다.

김 차관보는 최근 국내 신규 확진자 수 감소 등 코로나19가 진정되는 추세를 보이는 상황 하에서 중국 정부가 발표한 금번 입국 제한 조치로 인해 우리 국민과 기업의 필수적 활동 및 교류마저 제약될 수 있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아울러, 그간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하여 한중이 소통과 협력의 기조를 이어왔는데, 우리측에 대한 사전 통보 없이 금번 조치가 이뤄진 데 대해 유감의 뜻을 표했다.

이에 싱 대사는 최근 한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고 있음을 평가하고, 이번 중국측 조치는 역외 유입 증가에 대응한 방역 강화 차원에서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불가피하게 이루어진 조치라고 설명하면서 우리측의 이해를 구했다.

김 차관보는 중국측 방역 정책의 취지에도 불구, 금번 조치로 인한 우리 국민과 기업의 불편과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양측간 긴밀히 소통해 나가야 할 것임을 강조하고, 특히 우리 기업인의 중국내 필수적인 사업 활동과 인도주의적 방문 등이 유지되도록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이에 대해 싱 대사는 양측 간 필수적인 경제·무역, 과학기술, 인도주의 차원의 활동과 교류가 유지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하면서, 코로나19를 조속히 극복하여 양국간 교류가 보다 긴밀해지도록 계속 노력하자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