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새로운 진원지로 부상한 중남미 지역 재외국민 보호 및 지원 대책 협의
상태바
코로나19의 새로운 진원지로 부상한 중남미 지역 재외국민 보호 및 지원 대책 협의
  • 피터조 기자
  • 승인 2020.06.18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한글판 남문열 기자] 외교부는 6월 17일 이태호 2차관 주재로 최근 코로나19 펜데믹의 새로운 진원지(5.22, WHO 발표)로 부상한 중남미 지역 7개국 공관장들과 재외국민 보호 및 지원 대책을 협의하기 위해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화상회의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고, 우리 재외국민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과테말라(재외동포 약 5,500명), 멕시코(12,000명), 브라질 상파울루(48,000명), 아르헨티나(23,000명), 에콰도르(710명), 칠레(2,500명), 페루(1,500명) 등 7개국 주재 우리 공관장들이 참석했다.
  
이 차관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경폐쇄, 국내 이동금지, 항공편 취소 등 현지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공관의 노력으로 현재까지 중남미 22개국에서 우리 재외국민 약 1,050여명(6.16 기준)이 안전하게 귀국했다”고 하면서, 코로나19가 계속 확산되고 있는 만큼 △귀국 지원, △현지 동포사회의 감염 예방 및 치료 지원, △진출 기업인 활동 지원 등 우리 국민과 기업인 보호를 위해 우리 공관들이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회의에 참석한 공관장들은 재외국민용 보건 마스크 지원 등 코로나19 대응 대책과 함께 경제활동 중단 장기화로 많은 교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으며 현지의 열약한 보건·의료 환경에 따른 취약 계층도 늘어나고 있어 이에 대한 지원 방안을 적극 마련해 나가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공관장들은 코로나19 확산의 사회·경제적 불안에 따른 치안 악화에도 대비하여 우리 교민 밀집 지역의 치안 강화를 위해 현지 치안 당국과도 긴밀히 협력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공관장들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K-방역’ 및 인도적 지원을 통해 우리나라의 국격이 높아지고 있음을 실감한다고 하면서 동포사회와 협력하여 주재국 지역사회, 의료기관 등에 방역 물품 기증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여 현지 사회와 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했다.
  
이 차관은 전례 없는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야말로 우리 외교가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기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이라고 하면서, 현지 동포사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하여 줄 것을 강조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코로나19 확산과 피해가 점증하고 있는 중남미 지역에서 우리 국민의 어려움과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본부와 재외공관이 유기적으로 협력하여 우리 국민 보호 및 지원 체제를 빈틈없이 유지해 나가는데 유용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