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미국법인 Zelle Pay와 파트너십 국내은행 최초 미국내 간편송금 서비스 출시
상태바
우리은행, 미국법인 Zelle Pay와 파트너십 국내은행 최초 미국내 간편송금 서비스 출시
  • 박영심 기자
  • 승인 2020.07.1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결제 플랫폼 Zelle Pay(젤 페이) 제휴 개인간 실시간 간편송금 서비스 출시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박영심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우리은행 미국법인인 우리아메리카은행이 현지 모바일 결제 플랫폼 Zelle Pay와 제휴하여 실시간 간편송금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우리은행이 미국법인 Zelle Pay와 파트너십을 맺어 국내은행 최초 미국내 간편송금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이 미국법인 Zelle Pay와 파트너십을 맺어 국내은행 최초 미국내 간편송금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Zelle Pay는 JP모건, 뱅크오브아메리카, 웰스파고 등 미국 대형은행이 공동 구축한 디지털 결제 플랫폼이다. 현재 미국내 500여개 은행이 Zelle Pay와 제휴하여 간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계좌번호, 이메일, 전화번호를 통한 실시간 송금이 가능하다. 미국에 진출한 국내은행 중에는 우리아메리카은행이 최초로 Zelle Pay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우리아메리카은행은 올해 2월 텍사스 주 달라스 지점 신설 등 미국내 대면 영업 채널 확대 와 지속적인 비대면 서비스 발굴을 통해 영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작년 연말 출시한‘Woori 원화로 송금’은 미국에서 한국으로 해외송금 시 최종 수취 금액을 원화로 확정할 수 있어 현지 교민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우리아메리카은행과 Zelle Pay 제휴 간편송금 서비스 출시를 통해 빠르고 간편한 실시간 송금을 원하는 고객 니즈에 부합하여 신규 고객 유치가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