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농촌 그린뉴딜사업을 통해 그린인프라 구축
상태바
농어촌공사, 농촌 그린뉴딜사업을 통해 그린인프라 구축
  • 최인수
  • 승인 2020.07.2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농촌용수 수질자동측정망 90개소 구축
한국농어촌공사 전경
한국농어촌공사 전경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최인수 기자] 한국농어촌공사는 ICT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수질측정이 가능한 농촌용수 수질자동측정망 구축사업에 오는 2022년까지 총 425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현장에서 직접 시료를 채취하여 실험실로 이송 해 분석하는 기존 수질조사방식을, 현장에 자동측정장치를 설치해 측정된 내용을 디지털화하는 방식으로 개선해 깨끗하고 안전한 농업용수 관리를 위한 그린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한국판 그린 뉴딜사업으로 이번 사업을 발굴해 지원하게 되었으며, 수질자동측정장치와 수질정보시스템이 완료되면 저수지 수질의 실시간 관측 뿐 아니라, 다양한 데이터 수집과 활용이 가능해진다"라고 말했다.

또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분석을 통한 수질변화 예측과 사전 예방적 수질관리가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사는 농업용수 수질관리를 위해 1990년부터 수질측정망을 운영하며 저수지 975개소에 대한 분기별 측정과 그 결과를 활용한 수질개선사업을 계속해 오고 있다.

그러나 최근, 경제활동과 오염원 유입이 증가되면서 수질오염사고는 2015년 11건에서 2019년에는 43건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데다, 수질오염사고 중 유류 오염과 축분․오폐수 유입이 46%를 차지하고 있어, 오염사고시 오염원 확인과 이에 따른 신속한 대응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설치대상은 국가 관리 주요 저수지 중 수질오염사고 발생 시 피해 심각성과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되었으며, 규모가 큰 저수지부터 우선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공사는 수질관련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활용한 분석을 통해 환경사고를 사전에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수질을 관리할 수 있는 수질관리플랫폼을 구축해 2023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인식 사장은 “농촌용수 수질자동측정망사업을 시작으로 디지털 기술을 수질관리에 적극 활용해 수질오염사고를 예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깨끗한 물을 공급해 안전한 친환경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는 그린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