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3월 공매도 재개 목표로 제도개선 마무리 계획"
상태바
금융위 "3월 공매도 재개 목표로 제도개선 마무리 계획"
  • 한수영기자
  • 승인 2021.01.11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서울청사 전경 (출처=뉴스1)
정부서울청사 전경 (출처=뉴스1)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한수영기자] 금융위원회는 오는 3월16일 공매도(空賣渡) 거래 재개를 목표로 제도 개선을 마무리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인투자자들과 정치권 일각에서 공매도 금지 조치의 추가 연장을 바라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사실상 이를 받아듣일 수 없다는 입장으로 읽힌다.

금융위는 11일 저녁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현재 시행 중인 코로나19로 인한 한시적 공매도 금지조치는 3월15일 종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융위는 3월16일 공매도 재개를 목표로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 시장조성자 제도 개선, 개인의 공매도 접근성 제고 등 제도 개선을 마무리하겠다고 설명했다.

공매도는 주가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실제로 주가가 내리면 이를 싼 가격에 다시 사들여 갚는 투자 방식이다. 주가가 내려가는 게 공매도 투자자에게는 이익이다.

금융위는 지난 해 코로나19발(發) 증시 폭락 사태가 발생하자 금융시장의 추가 패닉을 막기 위해 3월16일부터 6개월 간 공매도 거래를 금지했다. 이후 한 차례 연장해 금지 기간이 오는 3월15일까지로 늘어났다.

공매도 금지는 개인 투자자 수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반대로 공매도가 재개되면 개인 투자자 비중이 높은 코스닥 시장에 미칠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등 개인투자자 단체를 비롯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박용진·양향자 의원 등이 금융위에 공매도 거래 재개를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