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촌역 아파트촌·인덕원역 저층주택가 '공급택지' 추진한다
상태바
평촌역 아파트촌·인덕원역 저층주택가 '공급택지' 추진한다
  • 김성현기자
  • 승인 2021.03.02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안양시 평촌 아파트 단지의 모습. (출처=뉴스1)
경기도 안양시 평촌 아파트 단지의 모습. (출처=뉴스1)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성현기자] 2·4 공급대책에서 도심 고밀개발을 추진해온 정부가 이번엔 1기 신도시 역세권 저층주거지의 택지개발을 추진한다. 평촌역과 인덕원역 인근 아파트단지와 저층주거지가 대상이 될 전망이다.

2일 국회와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현재 2·4 대책의 후속조치로 용적률을 올려 주택공급을 늘릴 수 있는 수도권 저층주거지 개발을 추진 중이다.

이중 대표적인 검토 대상지역으론 1기 신도시가 꼽힌다. 1기 신도시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 고양시 일산, 부천시 중동, 안양시 동안구 평촌, 군포시 산본 등 5개 도시다. 지난 1989년 4월 폭등하는 집값을 안정시키고 주택난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발표한 서울 근교 5곳의 신도시다.

1992년 말 1기 신도시 입주 완료로 서울 인근에 총 117만명이 거주하는 29만2000가구의 대단위 주거타운이 마련됐고, 이후 1985년 69.8%까지 떨어졌던 주택보급률은 1991년엔 74.2%까지 오르는 정책적 성과도 거뒀다.

국토부가 1기 신도시를 주목하는 이유는 내년 입주 30년을 맞이해 정비사업이나 리모델링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분석했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성남 분당 한솔마을5단지는 1기 신도시 최초로 리모델링 사업을 확정하기도 했다.

특히 국토부는 1기 신도시 중 사업성이 낮은 나홀로 아파트나 단독주택 지구 등 저층주거지에 주택공급활성화지구를 지정해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2·4 대책을 통해 발표한 주택공급활성화지구는 개발이익을 활용해 저층부에 헬스, 보육, 택배, 안전시설 등을 복합 공급하고 개방형 공동이용시설로 운영한다.

공동주택 단지를 조성하는 경우 주거공간 확보를 위해 1단계 종상향 또는 법적상한 용적률의 120%를 부여한다. 이밖에 공공재건축과 역세권개발 등 상황에 맞게 제도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국회 관계자는 "평촌역과 안앙중앙공원을 낀 아파트 단지군과 인덕원역과 학익천 사이 저층 단독주택 지구가 정부의 새로운 택지공급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역세권이라 서울 접근성이 높고, 용적률을 높여 주택공급량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다는 게 해당지역의 장점"이라고 했다.

한편 국토부는 이밖에 4월 14만9000가구 규모의 신규택지를 추가 발표할 예정이다. 4월 발표하는 신규택지는 수도권 11만 가구, 비수도권 3만9000가구 등 14만9000가구 규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