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수해 피해 복구에 총력
상태바
LG전자, 수해 피해 복구에 총력
  • 김성숙 기자
  • 승인 2023.07.1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6일, 충청도 집중호우 피해 지역서 가전 서비스 시작
- 피해 지역 확산에 따라 서비스 지역 확대 운영 예정

LG전자가 집중호우 피해를 본 충청 지역에서 복구를 위해 활동을 시작했다.

LG전자는 16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과 괴산군 불정면 행정복지센터에 수해 서비스 거점을 마련해 복구 활동을 시작했다.

17일에는 충남 공주시여자중장기청소년쉼터에서도 활동을 시작했다. 제품과 제조사 관계없이 침수된 전자제품의 상태를 확인하고, 세척∙수리∙부품 교체 등을 실시한다.

서비스 매니저가 피해 가정을 직접 방문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침수된 가전을 사용할 때 2차 피해를 보지 않도록 유의해야 할 안전사고 주의사항도 자세히 알려준다. 침수 가전을 임의로 분해하거나, 완전히 건조하지 않고 사용하면 제품 파손은 물론 감전 등 안전 문제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LG전자 고객가치혁신부문장 정연채 부사장은 “기업 시민의 일원으로서 수해 입은 이웃에게 힘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며, “수해 상황을 계속 지켜보며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