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국내·미국서 '후드래치 결함' 발견,투싼 14만대 리콜
상태바
현대차, 국내·미국서 '후드래치 결함' 발견,투싼 14만대 리콜
  • 황명환 기자
  • 승인 2016.06.1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황명환 기자]현대기아차가 지난해와 올해 국내와 미국 시장에서 판매된 투싼 14만여대를 리콜한다.

14일 현대기아차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따르면 현대자동차[005380]는 2015년 5월 19일에서 2016년 3월 14일 사이에 생산된 2016년식 투싼을 리콜한다.

모두 국내에서 생산됐으며 리콜 대상은 국내에서 판매된 6만2천여대, 미국 8만1천대다. 이번 리콜은 해당 기간에 생산한 투싼을 수출한 유럽 등 기타 해외시장에서도 같이 진행되기 때문에 리콜 대상은 늘어날 전망이다.

글로벌 리콜 대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대차는 2015년 5월에서 2016년 3월 사이에 신형 투싼(TL) 18만4천791대를 각지에 수출했다.

해당 차량은 후드가 열리지 않도록 잡아주는 1차 '후드 래치(hood latch)'가 풀린 상태에서 운전할 경우 2차 후드 래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서 주행 중 후드가 갑자기 열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리콜은 현대차가 미국에서 판매한 신형 투싼 대부분에 해당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지난해 7월 미국에 신형 투싼을 출시한 이후 지난달까지 총 7만6천428대의 투싼을 판매했다.

현대차는 오는 15일부터 국내와 미국 등에서 고객에 이 문제를 공지하고 이달 말부터 리콜을 시작할 계획이다. 국내에서도 이미 국토교통부에 리콜 신고를 마쳤으며 미국과 같이 문제가 있는 2차 후드 래치를 무상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기아자동차도 2005년 6월 15일에서 2014년 4월 4일 사이에 국내에서 생산해 국내와 미국에 판매한 2006~2014년식 세도나(국내 모델명 카니발) 38만여대에서 비슷한 후드 래치 결함을 발견했다.

기아차는 미국에서 21만9천800대를 리콜할 계획인데 기아차가 2006년부터 지난달까지 미국에서 판매한 카니발 22만9천881대의 대부분이 해당되는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는 "2차 후드 래치의 부식으로 후드가 닫힌 상태에서도 2차 후드 래치가 제대로 걸리지 않을 수 있다"며 "운전 중 후드가 열려 사고 위험을 키울 수 있다"고 밝혔다.

부식 현상은 겨울철 눈이 많이 내려 도로에 염화칼슘을 많이 뿌리는 미국의 '소금 벨트(salt belt)' 지역에서만 발생했고, 미국 내 다른 지역이나 국내에서는 부식 사례가 없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미국 리콜은 다음달 25일부터 진행하며 래치를 교체하거나 기름칠을 할 방침이다.

국내에서도 고객 안전을 위해 후드 래치를 무상점검할 계획이다. 국내 무상점검 대상은 16만여대다.

 

기아차는 2012년 9월 10일에서 2012년 10월 31일 사이에 생산된 2013년식 포르테 5천245대도 리콜한다.

해당 모델은 앞좌석 안전벨트의 '리트랙터 리테이닝 플레이트'(retractor retaining plate)를 고정시키는 나사를 제대로 조이지 않아 사고시 플레이트가 부러질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로교통안전국은 사고시 플레이트가 파손되면서 파편이 승객을 다치게 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기아차는 2015년 9월 28일 한 고객이 SNS에 교통사고로 부서진 안전벨트 파편이 어린이의 다리에 박혔다고 올린 글을 보고 결함을 발견했다.

기아차는 오는 30일부터 리콜을 시작, 문제된 부품을 무상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국내에서 판매된 차량에는 문제가 없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