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5개 매장, 코람코신탁에 팔린다
상태바
홈플러스 5개 매장, 코람코신탁에 팔린다
  • 배성봉 기자
  • 승인 2016.07.1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K파트너스, 금주내 우선협상대상자 공식 선정

[코리아포스트 배성봉 기자] 이 관계자는 "MBK파트너스가 금명간 이런 내용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BK파트너스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이번 주 안에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람코자산신탁 기업이미지(CI)

▲ 코람코자산신탁 기업이미지(CI)

지난 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증권 주관으로 마무리된 본입찰에는 코람코자산신탁 외에 유경PSG자산운용, 페블스톤자산운용이 참여했다.

정확한 매각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입찰제안서를 제출한 세 곳 모두 6천억원대를 써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번 거래가 마무리되면 MBK파트너스는 최소 6천억원의 현금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매각 대상은 홈플러스 가좌점, 김포점, 김해점, 동대문점, 북수원점 등 5개 매장의 소유권이다.

세일즈 앤드 리스백 조건에 따라 매각사인 MBK파트너스가 15년간 임차권을 보유하게 된다.

세일즈 앤드 리스백은 기업이 자금 조달을 위해 부동산과 시설을 매각하고서 다시 임차해 그대로 사용하는 거래 방식이다.

고정자산을 줄여 현금을 확보할 수 있지만 임차료 등 판매관리비 상승 같은 위험(리스크) 요인이 생기는 부작용도 있다.

▲ 홈플러스 서울 동대문점 전경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를 인수한 뒤 부족한 투자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세일즈 앤드 리스백 방식으로 자산유동화에 나섰다.

그러나 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매각으로 마련한 현금 일부가 홈플러스 인수금융 상환에 쓰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MBK는 작년 하반기 캐나다연금투자위원회(CPPIB)와 캐나다공무원연금(PSP Investments), 테마섹(Temasek)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영국 테스코(Tesco PLC)로부터 홈플러스 지분 100%를 7조2천억원에 인수했다.

MBK는 이 가운데 4조3천억원을 하나금융투자, NH투자증권[005940], 신한은행, 우리은행[000030] 등 금융권에서 인수금융으로 조달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인수금융은 대부분 5년 만기이지만 1조1천억원은 차입 이후 1년이 지난 시점부터 6개월마다 분할상환하는 조건이 붙는다.

이 경우 MBK는 내년까지 2천200억원 정도를 상환해야 하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