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태풍 피해 수재민에 난방유 15억원 제공
상태바
S-OIL, 태풍 피해 수재민에 난방유 15억원 제공
  • 김영목 기자
  • 승인 2016.10.1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김영목 기자] S-OIL이 태풍 ‘차바’로 피해를 본 주민을 돕기 위해 15억원 상당의 난방유 쿠폰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장광수)에 기탁했다고 13일 밝혔다.

S-OIL이 낸 성금은 태풍 ‘차바’로 인한 피해가 커 특별재난구역으로 선포된 울주군, 북구를 비롯한 울산지역의 주택, 상가가 침수된 3,000가구에 각 50만원씩 난방유 쿠폰을 긴급 제공한다.

S-OIL 오스만 알 감디 CEO는 “울산지역에 생산 거점을 둔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에쓰-오일은 수해 주민들이 하루속히 역경을 극복하고, 삶의 터전을 되찾도록 앞으로도 계속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사진=S-OIL이 태풍 차바로 피해를 본 주민을 돕기 위해 15억원 상당의 난방유 쿠폰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S-Oil 제공)

이번 난방유 기부는 알 감디 CEO의 결단으로 이루어졌다. 지난 주말에 온산공장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알 감디 CEO가 공장 인근 지역의 태풍 피해 심각성을 직접 목격하고 지원 방안 모색하도록 지시한 것이다.

S-OIL은 태풍으로 보금자리를 잃은 수재민들이 기온이 내려가면서 어려움이 더욱 커지고 있는 만큼 겨울 추위에 대비하도록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실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