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부산경남, 11일 '워터파크' 개장
상태바
한국마사회 부산경남, 11일 '워터파크' 개장
  • 김태문 기자
  • 승인 2017.06.15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금토일 운영...낮에는 물놀이, 밤에는 빛축제, 1박2일 글램핑까지
▲ 한국마사회 부경이 6월 11일 워터파크를 개장했다

[코리아포스트 김태문 기자]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본부장 최원일)이 부산경남지역에 새로운 레저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지난해 3월 빛축제 ‘일루미아’를 개장, 국내 최대 ‘빛 테마파크’를 조성한 이후 1년여 만에 승마체험이 가능한 마(馬)글램핑, 어린이 생태 체험장 ‘토마의정원’ 등 다양한 콘텐츠를 갖춘 공원으로 거듭난 것이다.

특히 올해는 6월 11일부터 8월 31일까지 매주 금, 토, 일 운영하는 ‘워터페스티벌’을 개최, 지역주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초대형 ‘워터풀장’에서의 시원한 물놀이는 물론 순 길이만 100m에 달하는 ‘워터슬라이드’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쾌적한 물놀이를 위한 탈의실, 샤워실, 각종 편의시설 등도 공원 내에 전부 갖춰져 있다. 

11일 개장 당일 워터페스티벌을 방문한 부산 사하구 박은별(25, 여)씨는 “도심 한 가운데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푸드트럭, 편의점도 바로 옆에서 이용할 수 있어 좋았다”고 방문소감을 밝혔다.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내 에코랜드 부지에 위치한 어린이 생태 체험장 ‘토마의정원’ 또한 지역민들의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다. 색색별로 꾸며진 전시온실로 들어가면 지렁이, 굼벵이 등을 직접 만져볼 수 있는 ‘곤충체험존’부터 각종 야생화, 허브를 구경할 수 있는 ‘식물존’, 평소엔 찾아보기 힘든 식충식물이 모여 있는 ‘식충식물존’ 등이 펼쳐진다. ‘토마의정원’은 매주 토, 일요일 운영된다.

도심 속에서 승마체험과 캠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마(馬)글램핑장’ 또한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의 대표 관광명소다. 일몰 후에는 밤하늘을 수놓는 아름다운 빛축제 ‘일루미아’는 물론, 4인 기준으로 제공되는 맛있는 바비큐 구이, 여름 맞이 야간경마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이튿날 아침에는 사전 신청자에 한해 승마체험이 가능하며, 글램핑장 내 위치한 ‘어린이풀장’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요일별로 운영 서비스가 상이하기 때문에 사전에 이용하고자 하는 서비스를 확인해야 한다.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은 지난 2005년 개장 이후 10여년 간 부산을 대표하는 테마파크로 발돋움하고자 각고의 노력을 펼쳐왔다.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을 위한 각종 기부금 전달은 물론 지역 내 승마문화 보급을 위한 유소년 승마단 창단, 지역주민의 편익증진을 위한 저렴한 ‘글램핑’, ‘워터페스티벌’ 운영 등이 그 예다. 

한국마사회 최원일 부산경남지역본부장은 “지역주민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무더위를 이겨낼 수 있도록 ‘3천원의 행복’을 테마로 ‘워터페스티벌’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각종 사회공헌활동 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부산지역 대표 테마파크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