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4개 계열사 노조 공동 대응… 몸싸움도 벌어져
상태바
삼성그룹 4개 계열사 노조 공동 대응… 몸싸움도 벌어져
  • 최원석 기자
  • 승인 2018.04.0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최원석 기자] 검찰이 삼성그룹의 노동조합 와해 의혹 문건을 무더기로 발견하고 재수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에 삼성그룹 4개 계열사 노조가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금속노조 산하 삼성전자서비스지회·삼성지회·삼성웰스토리지회와 서비스산업노조 산하 삼성에스원노조는 3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승열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2013년 심상정 의원이 공개한 '2012년 S그룹 노사전략'에 고스란히 담긴 노조탄압 의혹을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고 엄벌했다면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조와 민변 등의 고소·고발로 'S그룹 노사전략' 사건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은 2015년 1월 "문건 작성 자체는 범죄사실이 아닌 데다 출처가 확인되지 않아 그룹 차원에서 부당노동행위에 개입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무혐의 처분한 바 있다.

▲ 사진=금속노조 산하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삼성지회, 삼성웰스토리지회와 서비스산업노조 산하 삼성에스원노조 조합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삼성 노조탄압 규탄 및 무노조 경영폐기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재용 부회장에게 전달할 면담요청서를 들고 본관으로 진입을 시도하던 중 본관 경비를 맡은 삼성에스원 직원들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전날 검찰은 삼성그룹이 노조를 와해시키려한 정황이 담긴 문건을 입수하고 재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연합뉴스 제공)

박원우 삼성지회 지회장은 "삼성의 불법행위가 명시된 노조파괴 문건이 2013년에 이어 이번에 추가 발견됐다는 것은 아직도 삼성 내부에서 노조파괴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대표지회장도 "검찰이 추가로 발견한 노조파괴 문건 중에 삼성전자서비스 자료도 담겨있다고 한다"면서 "4개 단위 노조가 함께 성명을 발표하고, 강경하고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이재용 부회장에게 각 노조의 요구사항을 담은 면담요청서를 직접 전달하러 회사 안으로 들어가려다가 이를 제지하는 경비원들과 5분가량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