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기평, 식품 유해물질(히스타민)검출키트 개발
상태바
농기평, 식품 유해물질(히스타민)검출키트 개발
  • 이희원 기자
  • 승인 2018.06.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산 대비 높은 분석효율(5배)과 가격(50%) 경쟁력 갖춰
▲ 사진=식품 유해물질인 히스타민을 신속․정확하게 검출할 수 있는 새로운 키트

[코리아포스트 이희원 선임기자] 음식 알레르기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검출키트가 우리나라에서 개발됐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하 농기평, 원장 오경태)은 "식품 위해요소 중 하나인 히스타민을 신속․정확하게 검출할 수 있는 키트가 국내 기술로 개발되었다"고 밝혔다.

히스타민은 식품의 생산․제조 및 유통 과정에서 발생하는 유해화학물질 중 하나로 섭취 시 식중독, 고혈압, 심장마비 등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어 사전 예방이 필수적이다.

세계무역기구(WTO), 국제식량농업기구(JECFA), 유럽연합(EU) 등에서는 히스타민을 식품 위해요소로 취급, 위해성 평가를 의무화하고 있으며, 미국식품의약국(FDA)과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도 안전성 관리 기준 및 규격을 설정하고 엄격하게 관리․감독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고부가가치식품기술개발사업’을 통해 2015년부터 2년간 농식품 안전관리를 위한 히스타민 검출기술에 대한 연구 지원을 통해 키트를 개발했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바이오맥스 연구팀에 따르면 등푸른 생선(참치, 고등어, 삼치 등)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 히스타민을 검출할 수 있는 키트 2종(발색 검출키트와 형광 검출 키트)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키트는 기존 식품 시료 처리 및 분석법에 비해 분석효율이 5배나 향상되었다고 밝혔다.

개발된 키트의 성능을 참치 캔에서 분석한 결과 해외 제품보다 높은 정확도, 민감도, 회수율을 나타냈다고 밝혔으며, 협동연구기관인 ㈜두젠바이오 연구팀은 “발색만을 감지하는 기존 키트와는 달리 형광검출도 가능해 높은 민감도와 재현성을 가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해당 키트는 1시간 이내 히스타민의 함량을 정량 분석할 수 있는 키트로 빠르고 정확한 검출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기존 수입제품 대비 50% 저렴하여 가격 경쟁력도 확보했다.

해당 연구팀은 "히스타민 검출 키트는 현재 전량 수입되고 있으며 80만 원 내외인 높은 가격으로 인해 현장에서 소모품으로 손쉽게 사용하기에는 다소 부담이 있었으나, 높은 분석 효율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이번 개발 키트의 보급이 활성화될 경우 80억 원/연 이상의 수입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식품 위해요소인 히스타민을 보다 정확하고 신속하게 검출이 가능함에 따라 식품안전 관리 강화와 국민건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