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진흥공단 임채운 신임 이사장 취임
상태바
중소기업진흥공단 임채운 신임 이사장 취임
  • 윤경숙 기자
  • 승인 2015.01.1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진공 임채운 신임 이사장이 1월 19일(월) 경남 진주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취임사를 하고 있다.

[코리아포스트 윤경숙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 임채운 신임 이사장이 1월 19일(월) 경남 진주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임채운 이사장은 이날 열린 취임식에서 “중소기업은 내수침체와 저성장으로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동시에 저출산‧고령화, 중소기업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등으로 인력난을 겪고 있는 등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여전히 녹록치 않다.”며, “중소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고 국민 경제를 부흥시키는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업무에 임해야한다.”고 말했다.
 
임 이사장은 “중소기업의 자생력 강화와 글로벌화를 지원의 핵심 목표로 삼아야 한다.”며, “오랫동안 마케팅과 유통을 연구하고, 관련 정책수립을 지원한 마케팅 전문가로서 축적한 경험을 중소기업 수출과 판로개척에 접목시켜 중소기업의 자생력을 높이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또한 중소기업 인력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중소기업에 우수인재가 오게 하고 오래 머물게 하는 ‘인력지원사업’과 ‘중소기업 핵심인재 성과보상기금, 내일채움 공제사업’은 반드시 성공시켜야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의 인력유입부터 재직자 교육을 통한 역량 강화, 장기재직 유도까지 일련의 프로그램을 통해 중진공이 중소기업 인력문제 해결을 선도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 이사장은 취임식을 마치고 경남 사천에 소재한 항공기용 고압튜브, 파이프 등을 생산하는 중소기업인 ㈜세우를 방문하여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장소통 행보를 시작했다.
 
임채운 신임 중진공 이사장은 1957년 경기 의정부 출신으로 서강대와 미네소타대(경영학 박사)를 나와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한국유통학회장과 한국중소기업학회장을 거치면서 마케팅 전문가로서 중소기업 관련 정책수립에 기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