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환 전 수출입은행장, 차기 농협금융 회장으로 추천
상태바
김용환 전 수출입은행장, 차기 농협금융 회장으로 추천
  • 정택근 기자
  • 승인 2015.03.2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정택근 기자]   협금융지주는 23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를 열어 차기 농협금융 회장으로 김용환 전 수출입은행장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김 전 행장은 충남 보령 출신으로 서울고와 성균관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김용환 전 수출입은행장

금융감독위원회(현 금융위원회) 증권감독과장,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금융감독위원회 감독정책2국장,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금융감독원 수석 부원장, 수출입은행장 등을 역임했다.

감독정책2국장과 증선위 상임위원 시절에는 생명보험사 상장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으며, 2008년 금감원 수석부원장 시절 때는 기업 구조조정을 진두지휘했다.

업무 추진력이 강하고 상황 판단력이 빠르며, 온화한 성품으로 직원들의 신망이 두터운 편이다.

2011년 수출입은행장에 취임해 지난해 2월 퇴임한 후 금융연구원 특임연구실 초빙 연구위원으로 지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