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코나EV 리콜 적정성, 결함 조사 끝나면 재검토할 것"
상태바
국토부 "코나EV 리콜 적정성, 결함 조사 끝나면 재검토할 것"
  • 코리아포스트
  • 승인 2020.10.12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이미경 기자]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가 코나EV에 대한 자발적 시정계획(리콜)을 제출한 것과 관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의 결함 조사가 끝나면 제작사가 제시한 리콜의 적정성을 다시 한번 정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한국도로공사·한국교통안전공단 국정감사에 출석해 '리콜 과정이 불투명하다'는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KATRI의 결함 조사가 완전히 끝나지 않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현대차는 코나EV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추정되는 잇따른 화재와 관련 2017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제작된 코나EV 7만7000여대를 리콜하기로 했다. 국내 2만5564대, 북미 1만1000여대, 유럽 3만7000여대 등이다.

또 장 의원은 국토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TS)를 상대로 코나EV의 화재 사고 결함조사가 유난히 더디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2018년 BMW 화재 사고 때는 민관합동조사단까지 구성해 5개월 만에 결과를 발표했는데, 배터리 문제는 1년 넘게 끌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권병윤 교통공단 이사장은 "잘 아시다시피 배터리 분야는 굉장히 첨단 기술이고 이 화재 리콜과 관련해서는 전 세계에서 사례가 없다"며 "국내에서 처음으로 조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공단에서 여러 가지 각도로 보고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답했다.

권 이사장은 장 의원의 '결과가 나오지 않았는데, 리콜부터 결정하는 것은 무슨 의미냐'는 물음에는 "제조사가 자발적 리콜을 하겠다는 시정계획서를 제출 했다"며 "소비자의 피해가 가중될 것을 우려해 재빠르게 움직인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정계획서에 따른 리콜 조치가 적정하냐는 것에 대해서는 화재 재연 실험 등을 지속해서 하면서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