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산림청, 생명의숲과 시민참여형 탄소중립의 숲 1호 조성 협약
상태바
유한킴벌리, 산림청, 생명의숲과 시민참여형 탄소중립의 숲 1호 조성 협약
  • 김해나
  • 승인 2021.04.10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에 대한 위기감이 나날이 커지는 가운데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우리나라를 비롯해 각국의 탄소중립 선언이 이어지고 다자간 협력도 활발해지고 있다. 특히 탄소흡수원인 숲은 기후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 중 하나인 만큼 국내에서도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고 숲을 조성하여 탄소중립에 기여하고자 하는 민∙관∙기업의 협력이 구체화되고 있다.

사진=유한킴벌리.
사진=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는 산림청, 생명의숲과 함께 ‘시민참여형 탄소중립의 숲 1호 조성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석포숲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진재승 유한킴벌리 사장과 최병암 산림청장, 허상만 생명의숲 이사장 등이 참가했으며 기념 식수와 함께 탄소중립과 숲의 중요성을 알리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이번 협약으로 용인 석포숲은 국내 1호 탄소중립의 숲으로 조성되며,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유한킴벌리와 생명의숲, 산림청이 협력해 19.3ha의 면적에 전나무,  낙엽송 등을 심고 가꿀 예정이다. 신혼부부 나무심기 등 다양한 시민참여 캠페인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며, 실제 지난 3일에는 1만쌍의 신혼부부가 대면, 비대면으로 참여한 가운데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신혼부부 나무심기와 사원 자원봉사가 진행되기도 했다.

유한킴벌리 진재승 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기후위기는 인류 공통의 과제가 되었고, 기업 또한 모든 경영활동에서 기후변화를 고려해야 할 정도로 중요한 아젠다가 되었다”며,  “본 협약이 기후위기 대응의 중요한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가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기후변화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면서 숲이 전지구적인 아젠다로 부각되고 있다. 빌게이츠는 기후변화로 인한 위기가 코로나19보다 클 것이라 언급하며 전지구적인 관심을 촉구한 바 있으며,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 크라우더 연구소는 미국 크기에 해당하는 900만㎢에 1조 그루의 나무를 심으면 기온 상승을 가져오는 이산화탄소(CO₂)의 3분의 2가량을 저장할 수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바 있다.

유한킴벌리는 1984년 시작된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을 통해 지난 37년간 국.공유림에 5,400만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고 가꾸어 왔으며, 숲과 사람의 공존이라는 비전과 함께 아름다운숲 발굴, 숲속학교 조성, 탄소중립을 위한 공존숲 조성, 몽골 유한킴벌리숲(사막화방지숲) 조성 등을 통해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다.

더불어, 유한킴벌리는 제품의 환경성을 개선하고, 생산, 물류 등 전 과정에서의 환경혁신과 탄소저감을 위해 지난해 환경경영 3.0을 선언했으며, 2030년까지 탄소중립과 함께 지속가능한 원료 사용을 획기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원료 사용 제품의 매출 비중을 기저귀와 생리대는 95%까지, 미용티슈, 화장지는 매출의 100%까지 끌어올려 기후변화 대처에 기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