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대한민국 패키징 대전 한국포장기술사회장상 수상
상태바
광동제약, 대한민국 패키징 대전 한국포장기술사회장상 수상
  • 신영호
  • 승인 2021.06.01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한 ‘제15회 대한민국 패키징 대전’에서 ‘분리가 용이한 이중캡 개발’ 프로젝트로 ‘한국포장기술사회장상’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대한민국 패키징 대전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패키징기술센터가 주관하는 행사다. 혁신적인 패키징 기법을 고안한 업체에 포상함으로써 산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2007년부터 개최돼왔다.

이번에 광동제약이 수상한 프로젝트는 나사선 방식을 통해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 개봉 가능한 이중캡 기술이다. 업체 측에 따르면 알루미늄과 플라스틱을 접착제로 고정한 기존 이중캡과 달리 분리배출이 용이하며 접착성 약화로 인한 개봉 어려움 현상도 줄일 수 있다.

회사 측은 환경보호 측면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중캡 플라스틱 부분에 생분해성 수지(PBS)를 사용, 분리배출 시 환경적인 요인을 고려한 것이다. 또한 왕관(Crown)이 연상되는 심미적 디자인을 적용함과 동시에 그립(Grip) 사용성 향상, 반대 반향 잠김을 통한 역(逆)개봉 방지 등 실용적 요소도 가미했다.

광동제약은 금년 1월 이 신(新) 이중캡 제작기술을 실용신안등록 완료했으며 향후 적용을 목표로 개발 중이다. 이를 통해 소재 자체를 통한 환경보호와 더불어 소비자들의 분리수거 편의성 향상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환경적인 측면을 고려해 분리배출이 쉽게 고안한 점과 사용자 입장을 고려한 부분이 수상으로 이어진 것 같다”며 “앞으로도 친환경적 선행 디자인 개발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