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치솟는 물가·집값…기준금리인상 미뤄지나
상태바
코로나로 치솟는 물가·집값…기준금리인상 미뤄지나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1.08.1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아파트단지 밀집지역에 위치한 부동산. (출처=뉴스1)
서울 송파구 아파트단지 밀집지역에 위치한 부동산. (출처=뉴스1)

[코리아포스트 한글판 김진수 기자] 한국은행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 방침을 천명했지만 8월 인상 가능성은 여전히 안갯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전국적으로 크게 번져 나가는데다 중국의 경기 둔화 가능성마저 고개를 들면서 이번 달 기준금리 인상 관측은 다소 수그러든 분위기다.

다만 초(超)저금리 기조를 바탕으로 급격히 불어난 가계부채 문제가 악화일로로 치닫고 물가 역시 상승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는 점은 금리인상 당위성에 힘을 싣고 있다. 8월 금통위를 불과 일주일여 앞둔 시점에서 금융시장의 이달 기준금리 전망이 엇갈리는 이유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JP모건, 골드만삭스, 노무라 등 해외 투자은행들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오는 11월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발표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테이퍼링 발표 시점을 유일하게 내년 3월로 예상했던 모건스탠리도 이를 올해 12월로 바짝 앞당겼다.

이는 연준의 통화정책 기준이 되는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빠르게 개선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은은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이후 테이퍼링 예상 시점이 앞당겨졌다는 점에 주목했다. 미국의 7월 CPI는 전년동월 대비 5.4% 오르며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8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내에선 물가와 가계부채 모두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61(2015년=100)으로 전년 동월 대비 2.6% 올랐다. 이로써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 4월 이후 4개월 연속으로 2%대를 기록했다.

한은이 최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올해 7월말 은행 가계대출은 1040조2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9조7000억원 늘었다. 매년 7월 기준으로 2004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폭의 증가액이다. 한은의 연내 기준금리 인상 예고와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에도 불구하고 '빚투'(빚내서 투자)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대출 흐름이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다보니 이달 초까지만 하더라도 금융시장에선 8월 기준금리 인상 기대감이 부풀어오르는 분위기였다. 부동산 투기 열풍이 좀처럼 식지 않는 상황에서 물가 상승세마저 심상치 않은 흐름을 나타내고 미국도 통화정책을 긴축 전환하면서 우리나라 금리상승 압력이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남은 금통위 회의인 △8월 26일 △10월 12일 △11월 25일 가운데 오는 8월 기준금리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늘었다.

그러나 전파력 강한 델타 변이 확산세가 거세지자 한껏 높아졌던 금리인상 전망은 최근 들어 한풀 꺾이는 듯한 분위기다.

<뉴스1>이 지난 15일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에서 이들 12명 가운데 9명(75%)은 올해 기준금리 인상 시점으로 10월을 지목했다. 8월 인상 답변은 3명(25%)에 그쳤다. 센터장들은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4차 대유행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에 8월이 아닌 10월(혹은 4분기) 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우리나라 최대 수출국인 중국 경기 역시 금리인상의 변수로 꼽힌다.

최근 중국에서 델타 변이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한은은 "중국의 종합 구매자관리자지수(PMI)는 올해 4월 이후 연속 하락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7월 수출(19.3%), 산업생산(6.4%), 소매판매(8.5%) 모두 예상치를 하회했다"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중국정부의 고강도방역조치로 교통량이 감소하는 등 경제활동 둔화 징후가 감지된다"고 분석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세가 심각해지고 중국 경기도 둔화 조짐을 나타내는 상황이라 기준금리 인상 타이밍으로 8월이 그다지 좋진 않다"며 "반면에 채권시장은 이달 인상에 이미 무게를 두고 있어, 한은이 이달에 기준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경우 채권시장에 후폭풍이 일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