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월마트’, ‘제2의 아마존’ 아닌 ‘제1의 신세계’가 목표…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신년사
상태바
‘제2의 월마트’, ‘제2의 아마존’ 아닌 ‘제1의 신세계’가 목표…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신년사
  • 정영선
  • 승인 2022.01.0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장으로 생각하라”.... ‘디지털 피보팅’ 원년, 오프라인 축 삼아 또 다른 축 디지털 기반 미래사업 준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3일 ‘신세계그룹 뉴스룸’을 통해 발표한 2022년 신년사에서 신세계그룹이 지향해야 할 새로운 목표를 제시했다.

정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머리가 아닌 심장으로 생각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신세계그룹이 뜨거운 열정과 패기로 백화점, 이마트, 스타필드, 스타벅스 등을 대한민국 유통사의 성공 신화로 써내려 왔듯,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서도 승자가 되기 위해서는 올 한 해 임직원 모두가 뜨거운 심장으로 다시 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고객을 머리로 이해하려 하지 말고, 과거의 성공 경험이 미래의 짐이 되지 않도록 열정으로 도전하자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정 부회장은 “2022년은 신세계그룹이 디지털로 피보팅 하는 원년”이라며, “디지털 원년을 위한 준비와 계획은 모두 마쳤고, 이제 ‘오프라인조차 잘 하는 온라인 회사’가 되기 위한 실천만 남았다”며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정 부회장은 “디지털로의 온전한 피보팅만이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승자가 되기 위한 유일한 해법”이라며 다음과 같은 세 가지 당부사항을 전했다.

◇ ‘고객의 시간과 공간 점유’... 고객이 있는 디지털 시공간으로 달려가야
먼저 정 부회장은 ‘고객의 시간과 공간’을 점유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랜드마크 백화점을 세우고 스타필드를 선보이는 등 신세계그룹이 진행한 모든 사업의 이유는 고객의 시간과 공간을 함께 하는 회사가 되기 위함이었다고 설명했다.

“오프라인에서만 가능했던 일들이 디지털로 전이되고 있는 만큼 이제 우리가 고객이 있는 디지털 시공간으로 달려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온·오프 구분 없이 고객이 우리의 공간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게 하는 것이 신세계그룹의 유일한 명제이고, 디지털 피보팅의 진정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 신세계만의 온·오프 융합 디지털 생태계, ‘신세계 유니버스’ 구축

 정 부회장은 고객의 시간과 공간을 점유하기 위해서 고객의 온·오프라인 모든 일상이 신세계에서 해결 가능한 ‘신세계 유니버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신세계그룹의 최대 강점인 오프라인 인프라가 디지털 역량과 하나되어 시너지를 창출하면 경쟁사들은 꿈도 꿀 수 없는 유일무이의 온·오프 완성형 유니버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세계그룹의 컨텐츠들과 자산을 모두 연결하여 고객에게 보다 더 큰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룹사들 간의 시너지를 강조했다.
 
◇‘아는 것으로부터의 자유’… 데이터 중심의 의사결정

 또한 정 부회장은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데이터 기반의 의사 결정’ 역량을 갖춰 달라고 당부했다.

정 부회장은 “쌓아왔던 노하우, 역량에 대해 더욱 겸손해질 필요가 있다. 과거의 감과 느낌만으로 사업을 하던 시대는 지났다”며, 고객 데이터와 경험을 모아 의사결정의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역량을 갖추기 위해서는 “내부의 훌륭한 인재들을 육성하고, 우리에게 없는 장점을 가진 외부 인재와 그들의 문화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다양성을 수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정 부회장은 “시도조차 하지 않은 샷은 100퍼센트 빗나간다”는 아이스하키 선수 웨인 그레츠키의 말을 인용해 실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무리 좋은 계획도 한번의 실천이 없다면 무용지물이라며“실패해도 꾸준히 실천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