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제조업 체감경기 다시 악화…서비스업은 두 달째 호전
상태바
8월 제조업 체감경기 다시 악화…서비스업은 두 달째 호전
  • 앤디현 기자
  • 승인 2015.08.3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포스트=앤디현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에서 벗어나 호전되는 기미를 보였던 제조업 체감 경기가 8월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그러나 서비스업 체감 경기는 여가·운수·숙박업을 중심으로 7월에 이어 두 달째 호전됐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15년 8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를 보면 제조업의 8월 업황 BSI는 68로 집계돼 7월보다 2포인트 떨어졌다.

 8월 BSI는 메르스 타격이 컸던 지난 6월(66)보다는 높은 수준이지만 여전히 기준치(100)에는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제조업 경기가 메르스 여파에선 어느 정도 벗어났지만, 여름 휴가철로 조업일수 가 줄어든 데다 중국 경기 부진으로 수출이 감소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BSI는 기업이 느끼는 경기 상황을 지수화한 것으로, 기준치인 100 이상이면 경기를 좋게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다.  기업별로는 대기업의 업황 BSI가 72로 한 달 새 3포인트 떨어졌다. 중소기업은 1포인트 하락한 62로 집계됐다.  수출기업의 업황 BSI는 68로 5포인트, 내수기업은 68로 1포인트 내렸다.

세부 항목별로는 매출, 제품재고, 생산설비 수준은 호전됐지만 설비투자실행, 채산성, 원자재구입가격, 자금사정, 인력사정은 악화됐다.  제조업의 9월 업황전망 BSI는 71로 8월보다 1포인트 상승했다.

제조업체들은 경영 애로사항으로 내수부진(24.7%), 불확실한 경제상황(19.2%), 경쟁심화(12.4%) 등을 꼽았다.  비제조업(서비스업)의 8월 업황 BSI는 70으로 전월보다 1포인트 올랐다. 7월에 이어 2개월째 상승세다.

비제조업의 호전은 운수·숙박·여가 업종이 메르스 충격에서 벗어난 영향이 컸다.  비제조업체들도 경영 애로사항으로 내수부진(24.8%)과 경쟁심화(15.1%)를 꼽았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부진을 경영애로로 꼽은 비율이 전월보다 높아져 내수부진이 가중됐음을 보여줬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8월 경제심리지수(ESI)는 93으로 전월보다 1포인트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