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평균연봉 1억7천400만원...日 1위기업 제쳤다
상태바
카카오 평균연봉 1억7천400만원...日 1위기업 제쳤다
  • 정상진 기자
  • 승인 2015.12.23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日 시총 100대 기업 비교…日 키엔스보다 2천200만원 많아

[코리아포스트=정상진 기자]    한국과 일본의 시가총액 100대 기업 가운데 급여(평균연봉)가 가장 많은 기업이 카카오(1억7천4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근속연수는 혼다(23.5년)가 가장 길었다. 카카오 연봉은 일본 1위 키엔스보다 2천200만원 많았다. 혼다의 근속연수는 한국 1위 기아차·한국전력보다 4.8년 길었다. 한국의 시총 100대 기업 직원 근속연수는 일본의 60% 수준을 밑도는 데 비해 급여는 80% 수준을 웃돌았다. 근속연수 대비 상대적 급여 수준은 일본보다 훨씬 높은 셈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일본과 치열하게 경쟁하는 자동차(부품포함), 조선·기계·설비, 철강 등은 일본 기업보다 근속연수가 2~5년 짧았지만 급여는 더 많았다. 원가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올 만한 대목이다.

카카오 제주 본사

IT전기전자는 급여가 일본 기업보다 다소 적었으나 일본 기업의 근속연수가 한국보다 7년이나 길어 근속연수 대비 급여 수준은 한국 기업이 더 높게 나타났다. 반면 은행, 증권, 건설 3개 업종은 근속연수를 고려해도 급여 수준이 일본보다 낮았다. 2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한국과 일본의 시가총액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업종별 직원들의 근속연수 및 급여를 비교 조사한 결과 2014년 기준 한국 기업의 근속연수는 9.2년으로 일본(15.8년)보다 6.6년 짧았다. 급여는 한국 기업이 6천680만원, 일본이 8천170만원으로 1천490만원의 격차를 보였다. 근속연수는 한국이 일본의 58.4% 수준인데 급여는 82.2%에 달했다. 급여를 근속연수로 나눈 단순 산술 비교에서는 한국 근로자의 급여 수준이 40% 더 높게 나타났다.

일본 기업의 급여는 결산기일인 3월 말 기준 환율(920.26원)을 적용했다. 자동차, 철강, IT전기전자 부문에서 한국 기업의 근속연수 대비 급여가 50% 이상 높은 편이었고 제약, 유통, 식음료, 통신, 은행, 보험, 증권 등 내수와 금융 업종의 급여 수준은 일본보다 낮았다.  일본에 비해 급여 수준이 가장 높은 업종은 자동차(부품포함)다. 한국이 8천330만원으로 일본(6천830만원)보다 1천500만원이나 많았다. 근속연수는 한국이 12.8년인데 일본은 17.4년에 달했다. 근속연수 대비 급여 수준을 계산하면 한국이 무려 66.4%나 높은 셈이다.  철강과 에너지 업종의 급여도 각각 7천770만원, 7천250만원으로 일본보다 1천330만원, 1천320만원 많았다. 반대로 근속연수는 일본보다 각각 3.5년, 3.7년 짧았다.

구조조정이 한창 진행 중인 조선·기계·설비 업종의 급여도 일본보다 200만원 많았다. IT전기전자의 경우 한국 기업 급여가 6천780만원으로 일본보다 1천만원가량 작았지만 근속연수는 한국 9.1년, 일본 16년으로 근속연수 대비 급여 수준은 한국이 54% 높았다. 제약, 식음료, 유통, 보험, 통신, 운송, 석유화학, 서비스 등 8개 업종의 급여는 일본보다 적었지만 근속 연수 대비 급여 수준은 높은 편이었다. 일본에 비해 급여가 가장 크게 떨어지는 곳은 증권업종으로 격차가 4천480만원에 달했다. 근속연수는 9년 정도로 비슷했지만 일본은 1억2천650만원, 한국은 8천170만원이었다.

은행도 한국의 급여가 2천900만원 적었다. 한일 양국 통틀어 급여가 가장 많은 기업은 카카오로 1억7천400만원에 달했다. 일본 1위인 키엔스(1억5천200만원)보다 2천200만원이나 많았다. 카카오와 키엔스를 제외하고 평균 급여가 억대를 넘어가는 기업은 한국 4개, 일본 18개로 총 22개사였다.  한국은 신한지주(1억700만원)가 2위를 차지했고 삼성전자, SK텔레콤, KB금융(1억200만원)이 공동 3위에 올랐다. 일본은 증권사인 노무라홀딩스(1억4천500만원), 이토추상사(1억2천800만원), 미쓰비시상사(1억2천700만원), 미쓰이상사(1억2천500만원)가 톱5를 형성했다.

근속연수는 일본의 자동차업체인 혼다가 23.5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파나소닉(23.3년), MS&AD보험(22.6년), 덴소(22.1년), 재팬타바코(21.8년) 등 5개사가 20년을 훌쩍 넘겼다. 한국에서는 기아차와 한국전력이 18.7년으로 1위였고 KT(18.5년), 포스코(18.1년), 현대중공업(17.6년) 순이다.